• 즐겨찾기 추가
  • 2023.09.22(금) 17:11
전라남도
전남
목포
무안
신안
장흥
영암
강진
해남
완도
진도
나주
화순
담양
함평
영광
장성
여수
순천
광양
고흥
보성
곡성
구례

박홍률 목포시장 섬 주민과 소탈한 대화 “모처럼 웃었다”

2023-05-31(수) 20:28
31일 박홍률 시장은 섬 주민과의 소통을 위해 율도를 방문, 주민과의 대화 이후 거동이 불편한 아들과 함께 사는 장성례(91세) 어르신을 방문해 위로하는 시간을 가졌다. /목포시
[미디어전남 고규석 기자] 박홍률 목포시장이 모처럼 환하게 웃었다.

31일 박 시장은 복잡한 목포 도심을 벗어나 지역 내 도서인 율도를 찾아 섬 주민들과 만나 격의 없이 소탈하게 대화를 나눴다.

이날 박 시장이 율도를 찾은 것은 자칫 소외받기 쉬운 섬 주민들과 소통을 위해서다.

이 자리에서 박 시장은 ‘국도77호선 연결도로 개설사업’과 ‘어촌뉴딜 300사업’ 등 주요 사업에 대해 설명한 뒤 주민들의 건의사항과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박홍률 시장은 “주민 여러분들이 더 편리한 생활을 할 수 있도록, 청정한 섬의 환경을 보존하고 발전시켜 살기 좋고 머물고 싶은 섬을 만들어 나가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이어 주민들은 “율도 1,2구 도로가 좁아 마을버스 등 차량 교행 시 위험하고 불편하다”면서 “도로를 정비해주나 확장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에 박 시장은 “어촌뉴딜 300사업에 마을길 정비사업이 반영돼 있다”면서 “늦어도 올 12월말까지 정비하겠다”고 힘줘 말했다.

또 “1구 선착장에 소형선박을 접안해 수리할 수 있는 도크시설을 설치해 달라”는 건의사항도 나왔다.

박 시장은 “오는 7월까지 마무리 하겠다”고 통쾌하게 답변했다.

이와 함께 “율도 1구 선착장에 율도 표지석을 세워달라”는 요구에 이것 또한 “7월말까지 완료하겠다”고 답했다. 시종일관 밝은 표정을 띤 박 시장은 답변마다 자신감이 넘쳐흘렀다.

마지막으로 “농기계를 보관할 수 있는 창고가 없어 불편하다”며 창고를 신축해 줄 것을 정식으로 건의했다.

이에 박 시장이 “현재 농기계 보관창고 지원사업을 제2회 추경예산에 3000만원(시 90%, 자부담 10%)을 반영 진행 중에 있다. 6월 추경이 확정되면 즉시 사업을 추진토록 하겠다”는 명쾌한 답을 내놓자 주민들의 박수소리가 쏟아졌다.

주민과의 대화 이후 거동이 불편한 아들과 함께 사는 장성례(91세) 어르신을 방문해 위로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소통의 날 행사에서는 전남 이·미용협회 등 자원봉사단체 등이 참여해 이ㆍ미용서비스, 이동빨래방 운영, 방역, 의료봉사 등 8개 반 78명이 현장 행정을 펼쳤다.
이날 소통의 날 행사에서는 치과의사와 한의사로 구성된 의료 봉사반이 참여해 어르신들의 치과 진료를 실시해 큰 호응을 얻었다. /목포시

특히 한의사와 치과의사로 구성된 의료 봉사반은 연로하신 어르신들의 치아를 치료해 줘 뜨거운 호응을 받았다.

이에 앞서 한국가스안전공사 전남서부지사, LP가스판매조합 및 봉사단체가 함께 참여해 전기ㆍ가스점검, 농기계 점검, 도배 및 장판 교체 등 주거개선 서비스도 제공했다.

또 바르게살기운동 목포시협의회 노연택 회장은 경로 세대에 선풍기와 장수 지팡이를 선물하고 홍어와 수육 등 푸짐한 음식도 대접해 의미를 더했다.

한편 목포시의 지난 1996년부터 2022년까지 총 27년간 21회 도서지역 소통의 날을 운영했다.

키워드 : 박홍률 목포시장 | 율도 섬 주민과 소통의 날 | 표지석
여수 관광웹드라마 ‘꿈꾸는 섬’, 서울 웹페스트 ‘최우수작품상’ 수상
전남교육청 홍보역량 UP ‘전남교육 대전환’ 날개 단다
신안땅콩 기계화 수확 시작
전남도, 의대 정원 확대에 ‘국립의대 신설’ 반영 온힘
무안군, 추석맞이 수산물 직판행사 개최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개인정보취급방침
미디어전남 발행·등록 2007.02.16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광주 아-00191대표전화 : 062-954-4408 이메일 : mediajn@mediajn.net
발행·편집인 : 제갈대종 /편집국장 : 고규석/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희준 광주광역시 북구 양산택지소로 31 501호
< 미디어전남 >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