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0.10.23(금) 17:39
전라남도
전남
목포
무안
신안
장흥
영암
강진
해남
완도
진도
나주
화순
담양
함평
영광
장성
여수
순천
광양
고흥
보성
곡성
구례

시인의 고향 강진…풍성한 가을걷이

제17회 영랑시문학상·제1회 현구문학상 시상식 성황

2020-10-16(금) 15:50
시인의 고향 강진…풍성한 가을걷이
[미디어전남 제갈대종 기자] ‘시인의 고향’으로 인문도시를 지향하는 강진군이 그 어느 해 보다 풍성한 가을걷이를 하고 있다.

강진군은 한국시단의 중진 박라연 시인을 제17회 영랑시문학상에, 소설가 송하훈씨를 제1회 현구문학상 수상자로 각각 선정하고 지난 16일 시문학파기념관에서 시상식을 가졌다.

제17회 영랑시문학상을 수상한 박라연의 시집‘헤어진 이름이 태양을 낳았다’는 괴로움이나 슬픔이 개인 차원을 넘어 만물을 향해 나아가고 있다는 점에 심사위원들의 관심을 끌었다.

본심 심사위원은 운영위원단의 추천에 의해 오탁번·김기택 시인과 문학평론가 김주연씨가 참여했다.

수상자에겐 상금 3천만원이 지급됐다.

이와 함께 현구문학상 첫 회 수상자로 결정된 소설가 송하훈의 장편동화‘치원 황상’은 다산 정약용의 1호 제자인 강진 출신 치원 황상의 일대기를 어린이의 관점에서 다뤘다는 점에서 심사위원들의 높은 평가를 받았다.

심사위원은 운영위원들의 추천에 의해 신달자·노창수 시인이 참여했다.

상금 3백만원이다.

특히 영랑시문학상은 올해부터 동아일보와 공동운영으로 전국화의 기틀을 마련했는가 하면, 여기에 부산소재 중견기업 협성종건이 출자해 설립한 협성문화재단 측에서 오는 2020년까지 3년간 매년 3천만원씩 총 9천만원으로 기탁함으로써 국내 최고의 문학상으로서의 발전 가능성을 보여줬다.

아울러 올해 첫 수상자를 배출한 현구문학상은 지난 4월 제정한 ‘강진군 영랑 · 현구문학상 운영 조례’에 근거, 운영위원회와 심사위원제를 이원화시켜 문학상의 신뢰성과 공정성을 확보했다.

아울러 수상 후보 자격을 반드시 강진군에 주소를 둔 현지 거주 문학인으로 제한함으로써 지역작가들의 사기진작과 창작의욕 고취에 기여했다는 평을받았다.

이승옥 강진군수는“코로나 19의 영향으로 ‘제17회 영랑·현구문학제’가 취소되어 안타깝다”며“하지만 동아일보와 공동운영한 영랑시문상이 첫 결실을 맺었고 현구문학상을 제정·운영해 지역작가들의 사기를 진작시켰다는 점에서 나름의 위안으로 삼는다”고 말했다.
제갈대종 기자         제갈대종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옐로우시티 장성의 가을은 “꽃 피는 계절”
순천시인재육성장학회 장학생 모집
해남군, 포스트코로나 대중국 교류 새 장 연다
제주 서귀포시 일대 수돗물서 유충 발생, ‘환경부 총력 대응’
나주시, 빛가람 혁신도시 생활SOC복합센터 건립 청신호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개인정보취급방침
미디어전남 발행·등록 2007.02.16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광주 아-00191대표전화 : 062-252-4321 이메일 : mediajn@mediajn.net
대표이사 : 나상목 / 발행·편집인 : 제갈대종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희준 광주광역시 북구 양산택지소로 31 501호
< 미디어전남 >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