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0.10.23(금) 17:39
오피니언
사람들
칼럼
기자수첩
인터뷰
기고
톡톡 생활법률

광산우체국 최현철 집배원, 길 잃은 치매할머니 가족 품에 인계

2020-09-22(화) 08:59
최현철 광주광산우체국 소속 집배원./전남지방우정청 제공
[미디어전남 제갈대종 기자] 광주광산우체국(국장 박춘원)소속 집배원이 가족과 떨어진 채 길거리를 해매고 있던 한 할머니를 가족에게 인계한 사건이 뒤늦게 알려져 주변에 훈훈한 감동을 선사했다.

사연은 지난 8월말 광주광산우체국 소속 최현철 집배원(31세)은 광주 광산구 수완동 지역을 배달하면서 주위를 두리번거리며 길을 잃고 헤매는 치매 할머니를 발견하고, 할머니의 목걸이에서 본 연락처를 통해 보호자에게 연락을 취해 가족에게 인도했다. 기다리는 동안 불안해하는 할머니를 위해 말벗이 되어드리고, 빵도 사드리는 등 놀란 할머니를 진정시켜 드렸다.

할머니는 가족들과 식사를 하러 가던 중 길을 잃은 것으로 알려졌다. 정신없이 뛰어다니던 가족들은 최 집배원의 연락을 받고 무사히 할머니를 찾게 되어 삭막한 세상 속에서 아직 따뜻한 인정이 남아있음을 깨달았다며, 진심어린 감사 인사를 전했다.

최 집배원은 본인의 할머니 같아서 잠시 보살펴 드린 것뿐 당연히 할 일을 한 것이라며 보호자의 사례도 정중히 거절했다. 앞으로도 최 집배원은 “우리사회에 작지만 따뜻한 정이 전해 질 수 있도록 국민의 봉사자로서의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옐로우시티 장성의 가을은 “꽃 피는 계절”
순천시인재육성장학회 장학생 모집
해남군, 포스트코로나 대중국 교류 새 장 연다
제주 서귀포시 일대 수돗물서 유충 발생, ‘환경부 총력 대응’
나주시, 빛가람 혁신도시 생활SOC복합센터 건립 청신호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개인정보취급방침
미디어전남 발행·등록 2007.02.16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광주 아-00191대표전화 : 062-252-4321 이메일 : mediajn@mediajn.net
대표이사 : 나상목 / 발행·편집인 : 제갈대종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희준 광주광역시 북구 양산택지소로 31 501호
< 미디어전남 >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