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0.09.21(월) 12:34
뉴스
탑뉴스
정치
경제
사회
전체기사

전남교육청, 전교조 해직교사 복직발령

김현진·조창익·정영미 교사 5년 만에 교단 복귀

2020-09-16(수) 14:42
장석웅 전남교육감이 복직발령을 받은 전교조 해직교사 3명을 축하의 꽃다발을 전달하고있다./전남교육청 제공
[미디어전남 제갈대종 기자] 전교조 법외노조 통보로 직권면직됐던 전남의 교사 3명이 5년여 만에 복직발령을 받고 오는 17일 교단에 복귀한다.

“전교조 법외노조 처분은 무효”라는 지난 3일 대법원 판결에 따른 것이다.

전라남도교육청은 16일 오전 청사 8층 중회의실에서 김현진, 조창익, 정영미 교사에게 복직 발령장을 전달했다.

이들 3명의 교사는 지난 2016년 1월 21일자로 직권 면직됐으며 도교육청의 복직 발령에 따라 17일부터 교단에 다시 서게 됐다.

이날 김 교사는 광양교육지원청 지정 학교, 조 교사는 해남교육지원청 지정 학교, 정 교사는 고흥고등학교로 각각 발령 받았다.

해직 당시 조 교사는 전교조 전남지부장을, 김 교사는 전교조 전남지부 수석부지부장을, 정 교사는 전교조 본부 조직실장을 맡고 있었다.

도교육청은 이들 세 명의 교사가 부당한 직권면직으로 받았던 행·재정적 불이익에 대해서는 교육부와 협의해 원상 회복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날 발령장 수여식에서 김현진 교사는 “오랜 시간 먼 길을 돌아왔다 ‘우리가 옳다’라는 믿음 하나로 버텨낸 시간이었다”며 “그 과정에서 개인 김현진은 더욱 성장하고 전교조 조직은 더욱 단단해졌다 학교로 돌아가면 전남교육을 위해 우리 아이들을 위해 더욱 정진하겠다”고 말했다.

조창익 교사는 “만감이 교차한다 첫 발령지가 해남 땅끝마을이었다 이제 다시 땅끝마을 그곳으로 돌아간다”며 “얼마 남지 않은 시간 우리 아이들과 얼마나 많은 이야기를 나눌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희망을 노래하고 싶다 아이들과 함께 새로운 세상을 꿈꾸고 싶다”고 말했다.

정영미 교사는 “해직 기간 서울에서 아이들을 보면 정말 코끝이 아리도록 그 아이들을 쳐다봤던 기억이 새롭다”며 “이제 그토록 그리던 학교로 돌아가게 돼 감사하고 앞으로 권리를 가르치는 교사로서 실천하는 교사로서 더욱 열심히 노력하면서 아이들과 눈 맞추겠다”고 말했다.

장석웅 교육감은 “만시지탄의 감이 있다 늦어도 너무 늦었다”며 전교조 법외노조 처분 무효와 해직교사 복직이 늦어진 데 대해 아쉬움을 표하고 “이제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에서 아이들 곁으로 돌아온 만큼 함께 우리 교육에 희망을 일구는 데 큰 역할을 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영상] 나주시 상대로 17년간의 악몽 같은 소송(제2보)
[영상] ‘서구청’ 짬짜미 건축 심의 했나?
[영상] 이용섭 시장, 코로나 19 확산 차단 대시민 호소문 발표
[영상] 제8대 화순군의회 최기천 의원 후반기 의장 당선
[영상] 아산조방원미술관, '일상愛발견-꿈' 특별기획전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개인정보취급방침
미디어전남 발행·등록 2007.02.16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광주 아-00191대표전화 : 062-252-4321 이메일 : mediajn@mediajn.net
대표이사 : 나상목 / 발행·편집인 : 제갈대종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희준 광주광역시 북구 양산택지소로 31 501호
< 미디어전남 >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