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0.07.08(수) 21:20
전라남도
전남
목포
무안
신안
장흥
영암
강진
해남
완도
진도
나주
화순
담양
함평
영광
장성
여수
순천
광양
고흥
보성
곡성
구례

보성군의회 후반기 원 구성

제8대 보성군의회 후반기의 새로운 시작

2020-06-30(화) 16:01
김재철 의원
[미디어전남 제갈대종 기자] 보성군의회는 30일 제268회 보성군의회 임시회를 열어 제8대 보성군의회 후반기 원 구성을 완료했다.

의장에는 3선에 김재철 의원이 당선되어 앞으로 2년간 보성군의회를 이끌어가게 됐다.

김 당선자는 전반기 행정자치위원장의 중책을 맡아 그동안 주민의 작은 소리도 귀담아 들으면서 군민의 애로사항을 정책에 반영 해결하려는 노력을 통해 주민의 신뢰를 꾸준히 쌓아왔다.

김재철 의장 당선자는 인사말을 통해 “군민의 권익신장과 복지증진, 지역사회 발전을 한 차원 높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군민 모두가 행복하고 살기좋은 보성만들기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소감을 밝혔다.

또한, “의원 상호간 정책개발 연구모임을 활성화해 의원역량 강화를 통해 신뢰와 소통 그리고 공감을 통해 합리적인 정책대안을 제시하는 등 하나된 모습으로 온 열정을 다해 의정활동에 임하겠다는 다짐을 하면서 군민의 각별한 애정과 관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부의장에는 김경열 의원을 선출했으며 의장단 선거에 이어 치러진 3개의 상임위원장 선거에서는 의회운영위원장에 강복수 의원, 행정자치위원장에 김경미 의원, 산업건설위원장에 한기섭 의원을 각각 선출했다.

김재철 의장 앞으로 소신과 원칙을 지켜 나가면서 군민과 함께하는 의정, 신뢰받는 의회라는 슬로건을 바탕으로 군민의 권익신장과 복지증진, 지역사회 발전을 한 차원 높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함은 물론, 군민 한분 한분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고 사회적 약자를 대변해 군민 모두가 행복하며 살기 좋은 보성 만들기에 한 치의 소홀함이 없도록 최선을 다해 나갈 것을 약속했다.

또한 의원 상호간에는 신뢰와 소통, 그리고 공감을 통해 합리적인 방안을 모색해 하나된 모습으로 온 열정을 다해 의정활동에 임하겠다는 다짐을 하면서 군민과 동료의원 여러분의 각별한 애정과 관심을 부탁했다.

김경열 부의장의원 상호간의 신뢰와 존중을 바탕으로 신임 김재철 의장과 함께 화합하는 보성군의회로 거듭나 보성군 발전과 군민의 복지향상에 밑거름이 되는 올바른 의회 상 적립에 노력할 것을 약속했다.

강복수 의회운영위원장의회운영위원회의 운영 목적에 맞게 연구하고 노력하는 정책개발 연구 등을 통해 행정업무의 효율적 운영과 능률적인 의회 운영으로 군민으로부터 사랑받고 신뢰받는 의회를 만들어 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김경미 행정자치위원장행정에 대한 전반적인 사항에 대해 머리를 맞대고 열정적 토론과 의정활동을 펼쳐 나감으로써 개선사항이나 발전방안을 적극 발굴해 군민의 삶의 질 향상과 복지증진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을 다짐했다.

한기섭 산업건설위원장동료의원들의 연구회 모임을 활성화해 폭넓은 의견을 수렴하고 개선방안 등을 제시해, 어려운 지역경제 활성화와 서민생활 안정화에 도움이 될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며 특히 화합과 소통중심의 모범적인 의회상을 의원님들과 함께 만들어가겠다고 밝혔다.
제갈대종 기자         제갈대종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영상] 제8대 화순군의회 최기천 의원 후반기 의장 당선
[영상]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코로나19 브리핑
[영상] 아산조방원미술관, '일상愛발견-꿈' 특별기획전
[영상 ]화순 양계시범단지, 수년 째 흉물로 방치
[영상] 첨단다온병원, 화순군에 코로나19 방역 물품 후원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개인정보취급방침
미디어전남 발행·등록 2007.02.16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광주 아-00191대표전화 : 062-252-4321 이메일 : mediajn@mediajn.net
대표이사 : 나상목 / 발행·편집인 : 제갈대종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희준 광주광역시 북구 양산택지소로 31 501호
< 미디어전남 >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