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0.07.10(금) 17:59
전라남도
전남
목포
무안
신안
장흥
영암
강진
해남
완도
진도
나주
화순
담양
함평
영광
장성
여수
순천
광양
고흥
보성
곡성
구례

전남도, ‘담양 대나무밭 농업’ 세계중요농업유산 지정

대나무 품목으로는 ‘세계 최초’ 등재

2020-06-30(화) 11:17
전남도, ‘담양 대나무밭 농업’ 세계중요농업유산 지정
[미디어전남 제갈대종 기자] 전라남도는 국제연합식량농업기구가 주관한 세계중요농업유산에 ‘담양 대나무밭 농업’이 지정됐다고 밝혔다.

세계중요농업유산은 세계 각지의 독창적인 농업시스템과 생물다양성, 전통 농업지식 등을 보전하기 위해 지난 2002년부터 국제연합식량농업기구가 지정한 농업유산으로 현재 21개국의 57개소 지역이 등재돼 있다.

평가를 맡았던 국제연합식량농업기구 세계중요농업유산 과학자문그룹은 ‘담양 대나무밭 농업’의 자연친화적 토지이용을 비롯 전통 농업기술, 아름다운 농업문화경관, 대나무 성장을 기원한 죽신제 등 문화·사회적 가치 등을 인정, 대나무 품목으로는 세계 최초로 세계중요농업유산으로 등재키로 결정했다.

담양 354개 자연마을 대다수에 조성된 대나무밭은 죽재, 죽순, 차나무, 버섯 등 1차적인 부산물을 제공해 예로부터 생계수단으로 중요한 의미를 가졌다.

특히 대나무밭 주변에 형성된 수자원은 논농사에 활용돼 왔으며 대나무는 산소 배출량이 많아 환경보전 수종으로도 인정받고 있다.

이밖에 우리나라는 지난 2013년부터 국가중요농업유산제도 운영을 시작한 후 전국 15개소를 지정했다.

‘담양 대나무밭 농업’은 지난 2014년 제4호 국가중요농업유산으로 지정된 이래 6년 만에 세계중요농업유산으로 승격됐다.

현재까지 국내에는 총 5개의 세계중요농업유산이 지정돼 있으며 전라남도는 지난 2014년 ‘완도 청산도 구들장 논’이 지정된 이후 이번이 2번째다.

세계중요농업유산으로 지정된 지역은 매년 2억원의 보조금을 지원받아 유산자원의 조사 및 복원, 환경정비 등 지속적인 보전관리를 위한 구체적인 계획을 수립해 추진하게 된다.

정하용 전라남도 농업정책과장은 “대나무 품목으로는 담양 대나무밭이 세계 최초로 등재돼 대나무 농업의 가치를 높이는 계기가 됐다”며 “단순히 발굴과 보존, 유지하는데 그치지 않고 농촌 공동체 유지와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관광자원으로 적극 활용하겠다”고 말했다.
제갈대종 기자         제갈대종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영상] 이용섭 시장, 코로나 19 확산 차단 대시민 호소문 발표
[영상] 제8대 화순군의회 최기천 의원 후반기 의장 당선
[영상]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코로나19 브리핑
[영상] 아산조방원미술관, '일상愛발견-꿈' 특별기획전
[영상 ]화순 양계시범단지, 수년 째 흉물로 방치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개인정보취급방침
미디어전남 발행·등록 2007.02.16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광주 아-00191대표전화 : 062-252-4321 이메일 : mediajn@mediajn.net
대표이사 : 나상목 / 발행·편집인 : 제갈대종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희준 광주광역시 북구 양산택지소로 31 501호
< 미디어전남 >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