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0.07.10(금) 17:59
교육

전남 고2, 중3, 초1~2, 유치원 7만6000명 내일 등교

전남교육청, 과대학교 분산 등교 등 밀집도 최소화 대책 수립

2020-05-26(화) 16:38
전라남도교육청
[미디어전남 제갈대종 기자] 정부의 학교 급별 순차적 등교개학 방침에 따라 지난 20일 전남 도내 고3과 전교생 60명 이하 초·중학교가 등교수업을 시작한 데 이어 27일에는 고2, 중3, 초등 1~2학년 학생과 유치원생이 등교수업에 나선다.

전라남도교육청에 따르면, 27일 새롭게 등교하는 학생은 고2 중3, 초 1~2, 유치원 등 모두 7만 6,518명에 이른다.

이렇게 되면, 전남 도내에서는 지난 20일 등교한 학생을 포함해 전체 학생의 50.2%인 10만 3,882명이 등교수업을 하게 된다.

전라남도교육청은 코로나19 감염 예방과 학생안전을 최우선 가치에 두고 철저한 방역대책과 학생 밀집도를 최소화하는 방안을 마련해 등교수업을 진행하기로 했다.

특히 이날부터는 전교생 60명 이상의 학교까지 등교가 이뤄지는 점을 감안해 과대학교 및 과밀학급의 학생 밀집도 최소화에 주력할 방침이다.

초등 과대학교는 1,2학년 우선 등교, 3~6학년은 격일 또는 격주제로 운영한다.

중등의 경우 학급당 28명을 초과한 학교는 학교 내 특별실 등을 이용해 밀집도를 최소화하도록 했으며 학교의 건물 특성 등을 반영해 3학년은 매일 등교, 1,2학년은 격주로 등교하는 등 다양한 방안을 마련했다.

학교 내 학생 밀집도 완화를 위해서는 사물함 등 비치물건을 교실 밖으로 옮긴 뒤 1인1석, 지그재그 좌석 배치로 학생 간 이격거리를 최대한 확보하도록 했다.

학교 상황에 따라 등교시간도 시차를 두고 운영하며 등교수업과 원격수업 병행도 가능하게 했다.

급식실도 테이블에 칸막이를 설치해 식사 시간 접촉을 최소화하도록 했다.

특히 점심시간 양치질 등 화장실 사용 시 밀접도 완화를 위해 학년별, 학급별로 전용 화장실 사용이 가능하도록 교실을 재배치했다.

이와 함께, 코로나19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한 학생생활교육도 강화하기로 했다.

등교 전·후 모든 학생들을 대상으로 기침 예절, 손씻기 등 위생수칙 준수 교육을 실시하고 교실 안팎 이동 시 동선분리 방안을 마련해 시행할 예정이다.

또, 최근 서울과 인천 등에서 발생한 집단 감염 사례에서 보듯 감염 위험이 높은 코인노래방·PC방 등 다중이용시설에 학생들이 출입하지 못하도록 유관기관과 합동으로 생활지도에 나서기로 했다.

각급 학교의 학생생활규정도 생활 속 거리두기 실천에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개정을 추진할 방침이다.

장석웅 교육감은 “철저한 방역과 밀집도 최소화 방안을 마련해 학생들의 건강과 안전을 지켜내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며 “어렵게 맞은 등교수업이 물거품이 되는 일이 없도록 교육청과 각급 학교에서는 한 시도 긴장의 끈을 놓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영상] 이용섭 시장, 코로나 19 확산 차단 대시민 호소문 발표
[영상] 제8대 화순군의회 최기천 의원 후반기 의장 당선
[영상]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코로나19 브리핑
[영상] 아산조방원미술관, '일상愛발견-꿈' 특별기획전
[영상 ]화순 양계시범단지, 수년 째 흉물로 방치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개인정보취급방침
미디어전남 발행·등록 2007.02.16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광주 아-00191대표전화 : 062-252-4321 이메일 : mediajn@mediajn.net
대표이사 : 나상목 / 발행·편집인 : 제갈대종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희준 광주광역시 북구 양산택지소로 31 501호
< 미디어전남 >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