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0.04.01(수) 18:03
뉴스
탑뉴스
정치
경제
사회
전체기사

장휘국 광주시교육감, 일본 독도 영유권 주장 교과서 즉각 시정 촉구

4월 개학 후 ‘독도 계기교육’ 강화

2020-03-25(수) 15:26
장휘국 교육감
[미디어전남 제갈대종 기자]장휘국 교육감이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이 담긴 중학교 사회과 교과서 검정 결과에 대해 일본정부의 즉각적인 시정과 사과를 촉구했다.

25일 장교육감은 성명을 통해 “일본 문부과학성이 독도를 ‘일본 영토’로 왜곡한 내용을 담은 중학교 사회과 교과서 검정 결과를 발표했다”며 “역사·공민·지리 3개 과목 17종의 교과서 중 14종에 독도 영유권 주장이 포함됐으며 일본의 독도침탈 야욕이 도를 넘어섰다”고 지적했다.

이어 “독도는 역사적으로나 지리적으로 명백한 대한민국의 땅이며 국제법적으로도 우리 영토이다”며 “일본의 독도 침탈은 그릇된 역사의식과 영토관이 반영된 탐욕의 결과이며 일본 정부의 즉각적인 시정과 사과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장 교육감은 “자라나는 미래 세대들에게 날조된 허구 역사를 가르치려는 일본의 비이성적인 행동은 전쟁과 폭력, 억압과 수탈이라는 역사적 과오를 은폐하려는 수단에 불과하다”며 “일본의 독도침탈 야욕은 양국의 역사 화해를 가로막고 지난해 일본의 보복성 수출 규제로 악화된 한·일 관계를 더욱 악화시킬 뿐이며 역사왜곡에 대한 일본 정부의 진정한 반성과 사과만이 양국관계의 개선을 넘어 동북아의 평화를 약속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장 교육감은 “광주시교육청은 일본의 독도침탈에 맞서 4월 개학과 함께 영토주권 수호를 위한 ‘독도 계기교육’을 강화한다”며 “특히 우리 아이들이 지혜롭게 한일 역사문제를 판단하고 바른 역사의식을 가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나주시,‘지역경제대책본부’가동 … 코로나19 경제 위기 돌파구 마련
해남군 쇼핑몰‘해남미소’농수산물 소비촉진 특별전
광주시, ‘3월의 공무원’에 오무술·김태순 주무관 선정
장성군 ‘숨은 의인’ 이영심씨, 도지사 표창 수여
영암군, 구제역 청정지역 유지에 혼신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개인정보취급방침
미디어전남 발행·등록 2007.02.16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광주 아-00191대표전화 : 062-252-4321 이메일 : mediajn@mediajn.net
대표이사 : 나상목 / 발행·편집인 : 제갈대종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희준 광주광역시 북구 양산택지소로 31 501호
< 미디어전남 >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