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0.04.01(수) 18:03
광주광역시
광주
동구
서구
남구
북구
광산구

‘제10회 세계인권도시포럼’ 10월로 연기

코로나19 해외 확산 추세 따라 국내 재유입 방지 위해 결정

2020-03-25(수) 13:34
광주광역시청
[미디어전남 제갈대종 기자] 광주광역시는 오는 5월 17일부터 4일간 개최하려던 제10회 세계인권도시포럼을 10월 초로 연기한다고 25일 밝혔다.

세계보건기구가 코로나19 세계적 대유행을 선언함에 따라 해외입국자로 인한 코로나19 국내 재유입을 예방하고 확산을 방지하기 위한 불가피한 조치다.

광주시는 그동안 매년 9~10월에 개최해오던 인권포럼을 5월로 앞당겨 개최할 예정이었다.

올해 40주년을 맞이하는 5·18민주화운동을 전국화·세계화하기 위한 기반을 다지기 위해서였다.

코로나19 국내 확진자가 크게 감소해 진정세를 이어가고 있지만 해외에서는 급격히 확산됨에 따라 포럼 참가자 및 시민들의 건강과 안전이 위협받게 됐다.

최근 해외여행을 다녀온 내국인이 신규 확진판정을 받아 재유입 되는 사례가 발생하고 정부의 대규모 행사 연기 권고 해외 입국자 특별검역 절차 강화,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조치 등의 상황을 고려해 10월 초로 연기하게 된 것이다.

또 해외 170여 개 국가에서는 한국발 입국자에 대해 입국금지나 격리, 검역강화를 시행 중으로 해외인사들이 포럼 참석차 한국을 방문할 경우 출입국이 제한될 수 있는 여건도 감안했다.

이와 함께 인권포럼과 연계해 5월1일부터 6월14일까지 개최예정이던 ‘대한민국 민주장정 120년 전시회’도 10월로 연기됐다.

다만, 5·18자유공원 내 80년 5월 현장재현 상설전시는 당초대로 추진할 예정이다.

이용섭 시장은 “인권포럼은 광주를 대표하는 국제행사로서 타 행사와는 다르게 참가자들의 인권 중 가장 기본적인 건강권을 우선적으로 고려해야 한다”며 “인권최고대표사무소 등 해외협력기관과 협의 하에 10월 초로 연기하게 됐다”고 말했다.
나주시,‘지역경제대책본부’가동 … 코로나19 경제 위기 돌파구 마련
해남군 쇼핑몰‘해남미소’농수산물 소비촉진 특별전
광주시, ‘3월의 공무원’에 오무술·김태순 주무관 선정
장성군 ‘숨은 의인’ 이영심씨, 도지사 표창 수여
영암군, 구제역 청정지역 유지에 혼신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개인정보취급방침
미디어전남 발행·등록 2007.02.16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광주 아-00191대표전화 : 062-252-4321 이메일 : mediajn@mediajn.net
대표이사 : 나상목 / 발행·편집인 : 제갈대종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희준 광주광역시 북구 양산택지소로 31 501호
< 미디어전남 >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