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12.06(금) 16:56
오피니언
사람들
칼럼
기자수첩
인터뷰
기고
톡톡 생활법률

‘국가관 불량’ 사법고시 탈락 설움 방송기자 정년 후 변호사 된 박연재씨

2007년 ‘진실과 화해를 위한 과거사 정리 위원회’ 권고 통해 변호사 길 열려

2019-12-03(화) 12:07
박연재 변호사./KJA 뉴스통신 제공
영암이 고향인 박연재 변호사는 1970년 전남대 법대를 수석 입학해 1981년 제 23회 사법고시 2차까지 합격했으나 이듬해에도 ‘국가관 불량’이란 사유로 3차 면접에서 탈락한다.

민주화운동이 한창인 대학시절 시위에 가담해 학사처분 경력이 국가관 불량이라는 전력이 되어 그의 법조계 진출이 가로 막혔다.

이후 박 변호사는 생계를 위해 한국방송공사(KBS) 방송기자에 합격해 29년을 현장을 누볐다.

특히 방송기자의 눈으로 광주민주화운동, 전교조, 초기의 재야단체에 대한 보도를 기자의 직분을 부끄럼 없이 수행했다.

2007년 진실과 화해를 위한 과거사 정리 위원회(이하 진실,화해 정리위)의 권고로 이듬해 사시 3차 면접시험에 합격한 박 씨는 환갑의 나이에 변호사로 법조계에 입문하게 된다.

더욱이 박 변호사는 2014년 이미 진실,화해 정리위 마저 ‘진상규명 불능’ 결정을 내린 한국전쟁 당시 영암에서 발생한 민간인 학살 사건을 법원이 63년만에 국가가 배상하라는 판결을 받은 일화와 2016년 나주,화순 민간인 희생사건의 연이은 승소는 지금도 법조계에서 회자 되어지고 있다.

2012년 변호사를 개업한 박 변호사는 법조인 집안이다. 사법연수원 2기 선배인 딸(현직 검사)과 사위(변호사)에 이어 4기 후배인 며느리까지 법조계에서 활발하게 활동 중이다.

박 변호사는“저를 필요로 하는 이들에게 특히 제대로 된 재판을 받기 어려운 소외된 이웃을 위해 변호사로서 최선을 다하고 싶다”고 밝혔다.
기자이름 /제갈대종 기자
이메일 mediajn@mediajn.net
/제갈대종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영암군, 수도권서 대봉감 판촉활동 나서
‘관광 4.0시대, 전남관광의 미래’를 고민하다
나주시중부노인복지관,‘실버어울림 문화축제’개최
순천우체국 김보현 집배원, 전복된 차량에서 생명 구해 화제
장흥군, 농림축수산물 공동브랜드 ‘산들해랑’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개인정보취급방침
미디어전남 발행·등록 2007.02.16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광주 아-00191대표전화 : 062-252-4321 이메일 : mediajn@mediajn.net
대표이사 : 나상목 / 발행·편집인 : 제갈대종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희준 광주광역시 북구 양산택지소로 31 501호
< 미디어전남 >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