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12.06(금) 16:56
뉴스
탑뉴스
정치
경제
사회
전체기사

학부모 목소리 외면 하는 조선대 이사회

2019-11-30(토) 10:25
김행하 조선대학교학부모협의회 대표와 학부모들이 조선대학교 본관 이사회장 앞 복도에서 문을 사이에 두고 이사들을 향해 제발 학부모들의 이야기를 한번만 들어달라고 간곡히 요청하고 있다./제갈대종 기자
지난 29일 오전 조선대학교 본관 2층 이사장실에서 조선대 법인 이사회가 열렸다.

이날 이사회장 앞에는 조선대학교 정상화를 위해 학부모들의 이야기를 단 한번만이라도 들어달라며 김행하 조선대 학부모협의회 대표와 학부모들이 이사장 면담을 요구하고 있었다.

김행하 조선대 학부모협의외 대표는 “이사진이 학사부정과 채용비리를 은폐, 비호하고 있다”며 “불법을 바로 잡고 앞으로는 이러한 일이 절대 발생하지 않고 명문사학 조선대학교로 거듭날 수 있기를 간절히 바란다”면서, “법인 이사장 및 이사들은 학부모들의 목소리에 한번쯤은 귀 기울여 달라”며 간절히 호소했다.

회의장에서는 이사회를 통해 제 17대 민영돈 조선대학교 총장이 임명됐다. 학부모들이 회의장 앞을 지키고 있는 사이 안에서는 박수 소리와 호탕한 웃음소리가 문틈을 통해 들려왔다. 이는 지난 28일 교육부 소청심사위원회를 통해 강동완 전 총장 해임은 정당하다며 조선대 법인의 손을 들어준 결정이 난 뒤 발 빠르게 이루어졌다.

이사회장 앞에는 경호 인력과 학교 관계자들이 이사장실 문 앞을 가로막고 있었다. 만약에 있을지 모를 사태를 대비하기 위한 판단으로 보였다.
이사회가 끝난 뒤 민영돈 제 17대 조선대학교 총장이 이사회장 앞에 대기하고 있던 학부모들을 뒤로한 채 학교 관계자들과 이사진에 둘러 쌓여 이동하고 있다./제갈대종 기자

회의가 끝나고 쏟아져 나온 이사진들 사이로 민영돈 조선대 총장이 걸어나오고 있었다. 학부모들은 민 총장과 이사들의 뒤를 따라가며 학부모들의 이야기를 한번만 들어달라며 다시 한번 읍소했다.

신임 민영돈 총장에게 임명 소감을 묻는 기자의 질문에 비서진으로 보이는 한 사람이 “계단이라 위험 하다”고 말했다. 입을 닫은 민 총장 일행은 본관 앞에 대기하고 있는 고급 승용차에 올라 묵묵부답으로 일관하며 홀연히 조선대 본관 앞을 빠져 나갔다.

한편 본관 한켠에서 애원하는 목소리가 들렸다. “학부모들의 면담 요구에 왜 응하지 않냐” 고 묻는 학부모들에 대해, 회의장에서부터 이사진들과 함께 빠져나온 한 이사는 “우리가 일일이 학부모들의 의견을 들을 필요가 있냐” 며 신경질적인 반응을 보인 뒤 당당하게 학부모들 앞을 스쳐 지나갔다. 학부모협의회 관계자들은 잠시 아연실색 하다 이내 자리를 떴다.

학교의 진정한 주인이 누구인지 다시 한번 생각해보지 않을 수 없는 대목이다.

기자이름 /제갈대종 기자
이메일 mediajn@mediajn.net
/제갈대종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영암군, 수도권서 대봉감 판촉활동 나서
‘관광 4.0시대, 전남관광의 미래’를 고민하다
나주시중부노인복지관,‘실버어울림 문화축제’개최
순천우체국 김보현 집배원, 전복된 차량에서 생명 구해 화제
장흥군, 농림축수산물 공동브랜드 ‘산들해랑’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개인정보취급방침
미디어전남 발행·등록 2007.02.16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광주 아-00191대표전화 : 062-252-4321 이메일 : mediajn@mediajn.net
대표이사 : 나상목 / 발행·편집인 : 제갈대종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희준 광주광역시 북구 양산택지소로 31 501호
< 미디어전남 >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