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12.06(금) 16:56
오피니언
사람들
칼럼
기자수첩
인터뷰
기고
톡톡 생활법률

조선대 문제는 '학내 권력다툼'이 아니다

광주전남기자클럽 회장. 한국타임즈 대표/발행인 김호성

2019-11-24(일) 21:20
[기고문] 비리·범법을 자행·은폐·축소하려는 세력 對 정의를 세우려는 사람들 간 싸움이다

호남의 명문사학 조선대학교가 학내비리 등의 사건으로 병들어가고 있다. 70년이 넘는 유구한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조선대학교가 학사비리, 취업비리, 집행부 분란 등으로 존립 위기에 처해 있는 모양새다.

대다수 시민들은 이런 조선대 문제에 대해 '총장 임용을 둘러싼 학내 권력다툼' 정도로만 생각하고 있는 것 같다. 이는 숲은 보지 못하고 나무만 보고 있는 격으로 여겨진다.

우리지역 내에는 정계, 학계, 법조계, 언론계 등 각 처에 특정 학교 출신들의 학연과 지연에 의한 인적 카르텔과 이해관계 등이 얽혀있다. 이런 이유로 조선대 문제점 등에 대해서는 뉴스조차도 보도되지 못하고 있다. '시민들이 정확한 정보를 접하고 있지 못하고 있다'는 것은 그런 이유인 것이다.

다행스럽게도, 불법과 탈법을 바로잡아 교육의 공공성을 바로 세우고, 공정한 사회를 만들고자 정의감에 불타고 있는 학부모협의회 관계자들과, 학교 내 일부 뜻있는 구성원들이 지속적으로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점이 눈에 띨 뿐이다. 최근 정치권(정의당)에서도 문제 해결을 촉구하고 나선 것 또한 다행스런 일이 아닐 수 없다.

우리는 최근 '빚진 게 없는 독립 언론을 추구하는 기자들' 몇 사람들이 모여 '광주전남기자클럽'을 구성했다. 그리고 우리 '원팀' 구성원들은 조선대 문제에 대해 정확한 사실관계 파악과 진실을 밝힐 것을 하나의 취재방향으로 선택했다.

기자는 외압에 굴하지 않고 불의와 타협하지 않아야 한다. 기자는 또 정의를 위한 소신을 지켜내는 마지막 보루이어야 한다. 우리 클럽이 조대 문제해결에 초석이 되고자 한다.

우리는 학교를 구성·운영하고 있는 법인과 교직원과 학생들, 그리고 학부모들과 지역사회까지 망라해서, 어떤 사람들이 학교 집행부와 학교 법인에 들어가서 일을 하는지에 대해서는 관심이 없다.

다만, 그들이 어떻게 정당하고, 적법하고, 공정하게 학내 문제를 해결해 나아가 불의와 비리는 바로 잡아지고, 이로써 교육의 공공성을 바로 세우고자 하는지에 대해 지켜보고 대안을 함께 찾아보고자 하는 것이다.

조선대학교 학내 문제에 관심 있는 정의로운 분들의 적극적인 동참을 호소하고자 한다. 조대 내부 각종 비리와 불법, 위법, 탈법에 대한 많은 공익제보들과 적극적인 협조를 기대한다.
기자이름 /미디어전남
이메일 mediajn@mediajn.net
/미디어전남의 다른 기사 보기
영암군, 수도권서 대봉감 판촉활동 나서
‘관광 4.0시대, 전남관광의 미래’를 고민하다
나주시중부노인복지관,‘실버어울림 문화축제’개최
순천우체국 김보현 집배원, 전복된 차량에서 생명 구해 화제
장흥군, 농림축수산물 공동브랜드 ‘산들해랑’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개인정보취급방침
미디어전남 발행·등록 2007.02.16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광주 아-00191대표전화 : 062-252-4321 이메일 : mediajn@mediajn.net
대표이사 : 나상목 / 발행·편집인 : 제갈대종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희준 광주광역시 북구 양산택지소로 31 501호
< 미디어전남 >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