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12.05(목) 13:50
전라남도
전남
목포
무안
신안
장흥
영암
강진
해남
완도
진도
나주
화순
담양
함평
영광
장성
여수
순천
광양
고흥
보성
곡성
구례

한전 화순지사 폐 전신주 '무단방치'

허가없이 하천부지 야적장으로 불법사용

2019-07-18(목) 17:35
대한기자협회 광주.전남협회 제공
[화순=미디어전남]제갈대종 기자=한전 화순지사가 수 개월간 폐 전신주를 무단으로 야적해 물의를 일으키고 있다.

한전 화순지사는 신재생 회선 신설공사를 도급액 약 28억여 원을 들여 공사는 J 업체, 감리는 주식회사 C 감리단이 맡아 2018년 4월 26일 착공해 공사하는 과정에서 폐쇄된 도로에 폐 전신주를 무단으로 수 개월간 야적했다.

이곳은 지난해 6월경에도 폐 전신주를 무단으로 야적해 민원이 발생한 곳이기도 하다.

하지만 한전 화순지사 관계자 중 누구도 이곳에 폐 전신주가 있는지 알지 못했다.

또 다른 배전공사인 2019~2020년도 단가계약공사를 맡은 주) A 실업은 화순천 임시주차장에 몇 달씩, 마치 신고된 야적장처럼 무단으로 하천부지를 사용했다.

이곳은 아예 ‘야적장’ 표지판도 설치해놓고 담당자 전화번호도 있었지만, 확인해본결과 실제 담당자 전화번호도 아니였다. 이 장소 또한 한전 화순지사 관계자는 모르고있었다.

한전 화순지사 김모 감독관은 “보고를 안 해서 잘 몰랐다며 원래는 폐기물 집하장이 있는데 집하장으로 넣어야 하는 게 정석이다.” 말했다.
한편 정 모 부장은 취재가 시작돼서야 상황파악을 하며 바로 조치하겠다 말했다.

또 화순군 관계자는 “하천부지는 사용 시 반드시 신고해야 한다고 말하고, 바로 치울 수 있도록 조치를 취하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에 지역민 A 씨는 “한전 화순지사가 불법 야적을 모르는 이유에 대해 전형적인 ‘탁상행정’으로 앉아있지만 말고 현장을 돌며 제대로 관리·감독을 해야 할 것이라 말하고 이처럼 담당자 연락처도 달라 만일에 안전에 문제가 생겼을 때는 어떻게 대처를 했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라고 말했다.

한전 화순지사는 앞으로 공사의 관리·감독을 철저히 하여 재발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해야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취재가 시작되자 폐쇄된 도로에 무단으로 야적된 폐 전신주는 공사업체에서 모두 치웠다.
기자이름 /제갈대종 기자
이메일 mediajn@mediajn.net
/제갈대종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장흥군, 농림축수산물 공동브랜드 ‘산들해랑’
영암군의회, WTO 개도국 지위포기 철회와 농업대책 마련 촉구 건의안 채택
‘서구민 한가족 후원자 초청의 날’행사 개최
완도군 해양기후치유 프로그램 큰 호응속 마무리
전남도, 농수산식품 수출 다변화 온힘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개인정보취급방침
미디어전남 발행·등록 2007.02.16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광주 아-00191대표전화 : 062-252-4321 이메일 : mediajn@mediajn.net
대표이사 : 나상목 / 발행·편집인 : 제갈대종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희준 광주광역시 북구 양산택지소로 31 501호
< 미디어전남 >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