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9.19(목) 15:26
광주광역시
광주
동구
서구
남구
북구
광산구

광주시, 자동차부품기업 자금조달 돕는다

6개 시중은행과 자동차부품기업 300억원 특례보증 협약 체결
3.0∼3.2% 저금리 지원으로 관련 기업 자금난 해소 기여 기대
민생경제현장 간담회서 건의된 내용 신속한 해결로 어려움 해소
이용섭 시장 “산업 현장 어려움 선제적 대응 위해 자금지원 결정”

2019-06-11(화) 21:45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11일 오후 시청 3층 비즈니스룸에서 열린 ‘자동차부품기업 특례보증 협약식’에 참석해 협약서 서명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조성수 기업은행 호남지역 본부장, 정민식 하나은행 호남영업그룹 대표, 이승재 국민은행 광주·전남지역 영업그룹 대표,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박종광 광주신용보증재단 이사장, 김경태 광주은행 부행장, 차성종 신한은행 호남본부장, 김선윤 농협은행 광주영업부장.[사진=광주광역시 제공]
[광주=미디어전남]제갈대종 기자=광주광역시가 심각한 자금난을 겪고 있는 지역 자동차부품기업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자금조달을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광주시는 11일 오후 시청 3층 비즈니스룸에서 특례보증 업무를 수행하는 광주신용보증재단, 기업에게 자금 대출을 실시하는 국민, 기업, 농협, 신한, 하나, 광주은행 등 6개 시중은행과 자동차부품기업 특례보증 협약을 체결했다.

광주시는 자동차부품기업의 어려움을 덜어주기 위해 특별 보증재원 20억원을 신용보증재단에 출연해 출연금의 15배인 300억원 규모로 기업당 최고 3억원 이내에서 3.0~3.2% 저금리 자금을 지원하게 된다.

이번 특례보증은 이용섭 시장이 민생경제현장 간담회에서 기업의 애로 사항을 듣고 해결책을 마련하기 위해 건의된 내용을 반영한 것으로 지역 경제를 활성화하고, 지역 자동차부품업계의 어려움을 해결하고자 신속한 정책결정을 거쳐 특례보증을 시행하게 됐다.

특례보증이 시행되면 까다로운 담보 절차 등으로 은행 대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관내 자동차부품기업의 자금난 해소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되며 현장에서도 크게 반기고 있다.

이용섭 시장은 “지난 4월부터 10여 차례의 지역 경제현장 방문과 정책경청투어를 진행하면서 자동차부품기업들의 내수부진, 수익성 악화, 자금난 등 다양한 애로사항을 청취했다”라며 “시 차원에서 자동차부품 특례보증협약을 통해 산업 현장의 어려움을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추가 자금지원을 결정했다”며 “앞으로도 기업현장의 애로사항을 해소하기 위해 다각적인 지원 대책을 강구해 나갈 것이다”고 강조했다.
기자이름 /제갈대종 기자
이메일 mediajn@mediajn.net
/제갈대종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나주시, 문화재청 지역문화재 활용사업 공모‘싹쓸이’
해남군 쇼핑몰‘해남미소’추석매출 3억여원 달성
영암 유기농&토하축제…28일 연기 개최
해남군, “농수특산물 경쟁력 높이자”
"광주마을기업 장터 축제로 놀러 오세요"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개인정보취급방침
미디어전남 발행·등록 2007.02.16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광주 아-00191대표전화 : 062-252-4321 이메일 : mediajn@mediajn.net
대표이사 : 나상목 / 발행·편집인 : 제갈대종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희준 광주광역시 북구 양산택지소로 31 501호
< 미디어전남 >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