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9.19(목) 15:26
문화

땅끝순례문학관‘상주작가 지원사업’선정

작가 상주하며 창작활동, 프로그램 운영

2019-05-26(일) 09:10
땅끝순례문확관 전경[사진=해남군 제공]
[해남=미디어전남]제갈대종 기자=해남군 땅끝순례문학관이‘2019 문학관 상주작가 지원 사업’공모에 선정됐다.

문화체육관광부·국민체육진흥공단이 후원하고 사단법인 한국문학관협회에서 주관하는 이번 공모사업은 지역문인이 문학관에 상주하면서 작품활동과 함께 문학 큐레이터로서 문학관 활성화를 위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게 된다.

상주작가 인건비와 프로그램 운영비가 지원되며, 상주작가는 작품창작과 (사)한국문학관협회 공동워크숍 참여, 문학관 홍보 영상 기획 및 제작, 문학관 연계 프로그램 등을 운영한다. 사업기간은 올해부터 2020년 2월까지로 땅끝순례문학관과 땅끝순례문학관에 부속된 레지던스 공간인 백련재 문학의 집을 오가며 활동하게 된다.

상주작가로는 2006년 광주일보 신춘문예에 「길을 묻다」로 등단한 후 「키스가 있는 모텔」(2013), 「꽃이 지는 시간」(2016), 「임을 위한 행진곡」(2017) 등의 작품을 발표한 이원화 소설가가 선정됐다.

해남읍 고산 윤선도 유적지 내에 조성된 땅끝순례문학관은 지난 2017년 12월 개관, 해남출신 작가 및 작품들을 소개하는 기획전시실과 북카페, 체험공간 등을 갖추고 시문학 1번지 해남의 문화예술을 알리고 있다.

특히 올해는 문학관 교육프로그램 운영과 함께 청소년 문학캠프, 캘리그라피 시화 공모전, MP3 시낭송 공모전 등의 다양한 사업을 펼쳐나갈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땅끝순례문학관 개관 이래 첫 국비지원사업을 문인들의 창작을 지원하는 상주작가 프로그램으로 운영하게 되어 더욱 뜻깊다”고 밝히며 “이번 공모사업 선정으로 인해 문학관 활성화는 물론 지역 문학계에 활기를 불어넣고 해남이 호남 문학의 산실로서 거듭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이름 /제갈대종 기자
이메일 mediajn@mediajn.net
/제갈대종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나주시, 문화재청 지역문화재 활용사업 공모‘싹쓸이’
해남군 쇼핑몰‘해남미소’추석매출 3억여원 달성
영암 유기농&토하축제…28일 연기 개최
해남군, “농수특산물 경쟁력 높이자”
"광주마을기업 장터 축제로 놀러 오세요"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개인정보취급방침
미디어전남 발행·등록 2007.02.16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광주 아-00191대표전화 : 062-252-4321 이메일 : mediajn@mediajn.net
대표이사 : 나상목 / 발행·편집인 : 제갈대종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희준 광주광역시 북구 양산택지소로 31 501호
< 미디어전남 >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