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5.19(일) 21:05
뉴스
탑뉴스
정치
경제
사회
전체기사

5.18 당시 고교생이던 전형문씨, 38년만에 명예졸업장 받아

전씨, 복부총상 후유증으로 학업 포기
서석고, 15일 개교기념일 행사 때 수여키로

2019-05-14(화) 20:03
1980년 당시 광주서석고 학생들의 5·18체험기 5·18, 우리들의 이야기[사진=5.18기념재단 제공]
[광주=미디어전남]김정우 기자=1980년 당시 광주서석고 학생들의 5·18체험기『5·18, 우리들의 이야기』에 수록된 전형문씨(58)가 38년 만에 광주서석고등학교에서 명예졸업장을 받는다.

광주서석고는 14일 5·18 당시 서석고 3학년이었던 전형문씨가 5월 21일 전남도청 앞 금남로 시위에 참여했다가 계엄군의 집단발포 때 복부에 총상을 당해, 그 후유증으로 3학년 2학기 수업일수를 채우지 못하고 학교를 중퇴한 점을 감안, 명예졸업장을 수여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전형문씨는 15일 오전 10시 30분 서석고 체육관에서 개최되는 개교기념일 행사 때 명예졸업장을 받는다. 전형문씨가 5·18때 계엄군으로부터 총상을 당하지 않고 정상적으로 졸업을 했다면, 1981년 2월 5회 졸업생으로 졸업할 예정이었던 만큼, 38년 만에 명예졸업장을 받게 된 것이다.

전형문씨는 5·18기념재단 공모사업에 2년 연속 선정돼 책자화 된『5·18, 우리들의 이야기』에 실린 체험기에서, 5·18때 계엄군의 집단발포현장에 있다가 복부에 총상을 당하고, 계엄군의 총알이 지금도 허리뼈에 박혀있다는 사실이 알려져 시민들은 물론 언론으로부터도 큰 관심을 받았다.
기자이름 /김정우 기자
이메일 mediajn@mediajn.net
/김정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광주 서구, 아동권리 UCC 제작 워크숍 개최
“5·18은 민주항쟁으로 기억되어야”
남구, 학교급식 식재료 생산지역 점검 ‘이상무’
나주시, 아동친화도시 조성 첫 걸음 … 2021년 인증 목표
영암군, 민관군이 함께하는 2019 을지태극연습 추진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개인정보취급방침
미디어전남 발행·등록 2007.02.16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광주 아-00191대표전화 : 062-252-4321 이메일 : mediajn@mediajn.net
대표이사 : 나상목 / 발행·편집인 : 제갈대종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희준 광주광역시 북구 양산택지소로 31 501호
< 미디어전남 >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