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7.22(월) 21:20
광주광역시
광주
동구
서구
남구
북구
광산구

월산동 달뫼마을, 화사한 예술 골목으로 변신 중

마을 주민들‧자원봉사팀 벽화 그리기 프로젝트 진행
곳곳에 동화속 캐릭터 등 작품 가득…이달 중 완료

2019-04-11(목) 11:09
최근 월산동 달뫼마을 골목길이 화려한 채색으로 다시 태어나고 있다[사진=광주시 남구 제공]
[남구=미디어전남]김정우 기자=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선사업이 펼쳐지고 있는 광주 남구 월산동 달뫼마을 일대 골목길이 회색빛 옷을 벗고 화사한 색채의 예술 옷으로 갈아입고 있다.

11일 남구에 따르면 달뫼마을 일원에서는 지난 2~3월 새뜰마을 도시기반 시설사업 일환으로 광주지역 작가들이 참여한 골목길 벽화 그리기 사업이 진행된데 이어 이달 6일부터 주민들과 학생이 함께하는 골목길 벽화 프로젝트가 진행되고 있다.

이번 프로젝트에는 동네 주민 50명을 비롯해 도시재생사업 협력기관인 KT&G의 자원봉사팀 상상univ 소속 대학생 150명 가량이 함께하고 있다.

남구는 올해 초 달뫼마을 골목길 곳곳에 마을 상징인 달팽이 콘셉트에 맞춰 지역 작가들과 함께 매화나무 밑에서 달팽이와 함께 행복한 나날을 보내는 소녀 작품을 비롯해 달뫼마을의 과거, 현재, 미래를 담은 가로 60m 크기의 벽화 작품 등을 완성했다.

또 지난 4월 6일부터 시작한 골목길 벽화 프로젝트를 통해 월산커뮤니티센터 주변 골목길 500m 구간에 달뫼마을의 희망을 상징하는 ‘숲’과 ‘시장길’ 콘셉트로 또 다른 작품을 새겨 넣고 있다.

프로젝트가 진행 중인 골목길에는 과거 골목길마다 왁자지껄하게 뛰놀던 아이들의 모습이 일상이었던 옛 달뫼마을의 풍경을 투영, 마을을 떠났던 아이들이 다시 돌아오기를 바라는 소망을 담은 작품들로 채워지고 있다.

아이들 시선에 맞춰 동화책 속에 등장하는 물기둥을 뿜어내는 고래와 나무 그늘 아래에서 책을 읽는 여우, 꼬마 아이와 손을 잡고 거닐고 있는 곰 등 캐릭터 성향의 아기자기한 작품이 많이 등장하는 이유도 이 때문이다.

이밖에 한때 달뫼마을이 양동시장 인근에 위치해 부자 동네였던 점을 감안해 양동시장에서 흔하게 거래됐던 각종 채소와 생선, 닭, 과일 그림에 화려한 색채가 더해진 벽화가 예술작품으로 재탄생하고 있다.

막바지 단계에 접어든 이번 프로젝트는 이달 안에 마무리 될 것으로 보인다.

남구 관계자는 “잿빛 색깔뿐이었던 달뫼마을 골목길이 예술 작품이 가득한 갤러리로 변신해 달뫼마을을 찾은 이방인들에게 또 다른 볼거리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편 월산동 달뫼마을은 최근 문화체육관광부 주관 ‘2019 문화적 도시재생 공모사업’ 대상지역으로 선정돼 슬로우 전망대와 골목 영화 상영관이 조성될 예정이어서 광주를 대표하는 골목투어 중심지로 큰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기자이름 /김정우 기자
이메일 mediajn@mediajn.net
/김정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장성군, 축령산 활성화사업 본궤도 올라
‘호남 대표 의향’ 나주시, 남도의병역사공원 유치 총력
시민사회단체 강사단 대상 미디어트레이닝 실시
영암군 국민여가 캠핑장 개장
장성군, 신소득 약용작물 ‘지황’ 육성 박차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개인정보취급방침
미디어전남 발행·등록 2007.02.16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광주 아-00191대표전화 : 062-252-4321 이메일 : mediajn@mediajn.net
대표이사 : 나상목 / 발행·편집인 : 제갈대종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희준 광주광역시 북구 양산택지소로 31 501호
< 미디어전남 >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