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7.22(월) 21:20
전라남도
전남
목포
무안
신안
장흥
영암
강진
해남
완도
진도
나주
화순
담양
함평
영광
장성
여수
순천
광양
고흥
보성
곡성
구례

목포․영암 고용위기지역 1년 연장

2020년 5월 3일까지…실질적 고용 회복 기대

2019-04-05(금) 14:10
전남도청
[전남=미디어전남]제갈대종 기자=전라남도는 목포․영암지역 고용위기지역 지정이 1년 연장돼 지속적이고 실질적인 고용 회복이 기대된다고 5일 밝혔다.

연장 기간은 2020년 5월 3일까지다. 목포․영암 지역 사업주 지원, 노동자 지원, 지역 일자리 창출 등 중앙정부의 대규모 재정지원을 받게 된다.

그동안 고용산업위기지역 지정에 따른 지원 규모는 67개 사업, 1천846억 원이었다.

사업별로 생활안정자금 지원 확대 등 근로 실직자 지원에 237억 원, 조선부품기업 위기극복 지원 등 소상공인·중소기업·협력업체 지원에 105억 원, 지방투자촉진보조금 우대 등 대체·보완산업 육성 및 기업 유치에 129억 원이 투입됐다. 또 남해안 철도건설사업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524억 원, 특별경영안정자금 지원 등 유동성 지원에 478억 원, 중소형선박 공동건조시설 구축 등 기타 목적예비비 사업에 374억 원 등이 지원됐다.

전라남도는 고용위기지역 지정기간 만료일이 5월 3일로 다가옴에 따라 목포시, 영암군과 함께 지역경제 상황을 진단하고 전문가 의견수렴 등을 거쳐 연장 신청서를 제출했다. 그 결과 고용노동부 민관합동조사단의 현장실사 후 심의를 통해 1년 연장이 최종 결정됐다.

목포․영암 지역산업의 근간이 되는 조선산업의 침체가 지속되면서 지난해 지정 당시 조선업 관련 종사자가 2015년에 비해 1만 2천여 명이 줄어드는 등 고용지표가 악화됐다.

지역 주력산업인 조선업 수주 현황이 조금씩 개선되고 있는 상황에도, 관련 사업체가 폐업하고, 주요 생산인력인 청년층의 유출이 회복되지 않았다. 음식·숙박업 역시 원룸 공실률 증가, 음식점 폐업 등 침체기에 머물러 있다.

김신남 전라남도 일자리정책본부장은 “김영록 도지사 취임 이후 목포, 영암, 해남이 고용산업위기지역으로 지정되면서 여러 가지 정책과 지원을 통해 고용위기를 타개하고자 했으나 1년 단기 지원으로는 한계가 있었다”며 “이번 기간 연장을 계기로 목포와 영암뿐만 아니라 도민 모두가 체감할 수 있는 실질적 고용 지원이 이뤄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이름 /제갈대종 기자
이메일 mediajn@mediajn.net
/제갈대종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장성군, 축령산 활성화사업 본궤도 올라
‘호남 대표 의향’ 나주시, 남도의병역사공원 유치 총력
시민사회단체 강사단 대상 미디어트레이닝 실시
영암군 국민여가 캠핑장 개장
장성군, 신소득 약용작물 ‘지황’ 육성 박차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개인정보취급방침
미디어전남 발행·등록 2007.02.16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광주 아-00191대표전화 : 062-252-4321 이메일 : mediajn@mediajn.net
대표이사 : 나상목 / 발행·편집인 : 제갈대종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희준 광주광역시 북구 양산택지소로 31 501호
< 미디어전남 >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