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3.26(화) 17:47
뉴스
탑뉴스
정치
경제
사회
전체기사

뉴질랜드 테러 크라이스트 처치 사원 총격 49 명 사망

2019-03-15(금) 17:27
뉴질랜드 경찰국장인 마이크 부시는 금요일 두 곳의 크라이스트처치 모스크에 대한 공격 용의자로 경찰이 4명을 체포했다고 말했다.
뉴질랜드 크라이스트 처치에있는 두 사원에서 총 49 명이 사망하고 최소한 20 명이 부상 당했다.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는 호주 시민권을 가진 총기 난사범을 "극우파 우익"테러리스트라고 말했다.

뉴질랜드 경찰은 총 3 명의 남성과 1 명의 여성이 총격 사건과 관련해 구금됐다고 밝혔다.

뉴질랜드 총리 Jacinda Ardern은 뉴질랜드의 "가장 어두운 날"중 하나라고 말했다.

마이크 부시 (Mike Bush) 뉴질랜드 경찰 국장은 두 곳에서 "다중 사망자 (multiple fatalities)"가 보고됬다고 말했다.

당국은 추가 통보가있을 때까지 도시의 모든 회교 사원들이 폐쇄 될 것을 권고했다.

무장 경찰도 크라이스트 처치에있는 파파 누 고등학교에서 목격 됐다.

용의자는 자신의 의도를 개략적으로 밝히는 선언문을 발표 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또한 모스크에서 희생자를 쏜 것처럼 머리에 장착 된 카메라로 페이스북 생중계하고 있는 것처럼 보였다.

경찰은 시민들에게 "극도로 비참한"내용을 온라인에 공개하지 말 것을 요구했다. "극도로 비참한"내용을 온라인에 공개하지 말 것을 요구했다.

페이스 북은 다수의 페이스 북과 Instagram 계정을 삭제하고 그 영상물의 사본을 삭제하려고하고 있다고 말했다.

뉴질랜드 당국은 이번 사건은 명백한 테러범의 공격이며 치밀하게 계획된 범죄로 보인다고 밝혔다.

/김영철 기자


영광군, ‘세쌍둥이 울음소리’로 들썩
나주시, 실버 산불감시원 산불취약지 집중 배치
영암군, ‘제9회 한국의 가장 사랑받는 브랜드 대상’ 수상
광주에 e스포츠 경기장 들어서
김영록 지사 해남방문, 도민과 대화 가져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개인정보취급방침
미디어전남 발행·등록 2007.02.16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광주 아-00191대표전화 : 062-252-4321 이메일 : mediajn@mediajn.net
대표이사 : 나상목 / 발행·편집인 : 제갈대종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희준 광주광역시 북구 양산택지소로 31 501호
< 미디어전남 >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