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8.20(화) 21:23
광주광역시
광주
동구
서구
남구
북구
광산구

광주시, ‘시민과 함께하는 체납정리반’ 모집

30일∼2월8일, 5개 자치구 일제 접수
총 50명, 전화납부 안내·체납자 실태조사·체납차량 번호판 영치 보조

2019-01-29(화) 15:54
광주광역시청
[광주=미디어전남]윤미혜 기자=광주광역시는 ‘시민과 함께하는 체납정리반’ 50명을 모집한다. 체납정리반은 자치구청장이 임명하며, 각 자치구에서 체납액 전화납부 안내, 체납자 실태조사, 체납차량 번호판 영치 보조 활동을 하게 된다.

근무시간은 예산 범위에서 자치구 실정에 따라 조정하며, 혹서기를 제외한 상·하반기로 나눠 상반기는 3월4일~5월31일까지 운영하며 하반기는 8월말~10월말로 예정하고 있다.

광주시에 주소를 둔 시민이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고, 거주지 관할 자치구에서 2월8일까지 접수한다. 자세한 사항은 거주지 자치구 홈페이지 공고문을 참조하면 된다.

앞서 광주시는 지난해 10월부터 12월까지 시·구 세무공무원과 함께 시민 37명을 모집해 ‘지방세 체납차량 번호판 영치반’을 운영, 체납차량 2118대를 영치하고 체납액 9억400만원을 징수했다.

한편, 광주시는 그동안 소액 체납자에 대해 체납고지서 송달 등 기초적인 체납 징수를 독려해왔지만 올해는 체납자 전체에 대한 체납액 납부 전화 안내와 실태조사를 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고액·상습체납자에 대해서는 세무공무원이 각종 재산압류와 공매처분, 명단공개, 출국금지, 신용정보등록 등 강력한 단속에 들어가기로 했다.

다만, 세금 납부 의지가 있고 재기 가능한 영세기업과 서민 등 생계형 체납자로 판단될 경우 징수·체납처분 유예, 행정제재 유보 등을 실시해 경제적 자립 및 재기의 기회를 뒷받침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대부분 성실납세자를 위해 고질 고액체납자에 대해서는 강력한 체납처분을 실시해 끝까지 징수하고, 소액체납자에게 전화납부를 안내하고 방문하는 등 조세정의를 실현하겠다”며 “미납 지방세가 있는 경우 빠른 시일 내 납부해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기자이름 /윤미혜 기자
이메일 mediajn@mediajn.net
/윤미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북구, 참여와 소통 속 청렴문화 확산 나서
‘전시실에서 달빛에 빠지다’
해남 경제살리기협의회 공식 출범
‘우리 쌀’로 만든 ‘쌀떡’이 최고
나주시 스마트도시 통합운영센터 관제 시스템…범죄 용의자 ‘꼼짝마’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개인정보취급방침
미디어전남 발행·등록 2007.02.16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광주 아-00191대표전화 : 062-252-4321 이메일 : mediajn@mediajn.net
대표이사 : 나상목 / 발행·편집인 : 제갈대종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희준 광주광역시 북구 양산택지소로 31 501호
< 미디어전남 >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