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4.25(목) 21:03
뉴스
탑뉴스
정치
경제
사회
전체기사

완도수목원, 봄의 전령사 복수초 활짝

행복․장수 기원하는 황금빛 꽃망울 터트려

2019-01-27(일) 19:05
완도수목원에서 ‘봄의 전령사’ 복수초가 황금빛 꽃망울을 활짝 터트렸다[사진=전남도 제공]
[전남=미디어전남]제갈대종 기자=전라남도산림자원연구소(소장 박화식) 완도수목원은 ‘봄의 전령사’ 복수초가 황금빛 꽃망울을 활짝 터트렸다고 27일 밝혔다.

복수초는 미나리아재비과 여러해살이풀이다. 야생화 가운데 봄을 앞두고 가장 먼저 꽃을 피운다.

봄이 채 오기 전에 눈과 얼음 사이를 뚫고 꽃이 핀다고 해 ‘얼음새꽃’ 또는 ‘눈새기꽃’, 눈 속에 피는 연꽃과 같다해 설연화(雪蓮花), 노랗게 핀 꽃모양이 황금색 잔과 같다 해 ‘측금잔화(側金盞花)’ 등 다양한 이름으로 불린다.

2010년 이후 완도수목원에서 상왕봉 일원에 자생하는 복수초를 관찰한 결과, 2016년과 2017년 1월 16일과 20일로 각각 가장 빨랐고, 2010년 2월 7일로 가장 늦게 개화했다. 평균적으로 1월 말에서 2월 초에 개화한다. 올해는 20일부터 피기 시작했다.

완도수목원 미기상자료와 비교한 결과 개화가 빨리 시작한 해의 1월 평균 온도는 3℃ 이상이고 평년은 1.5℃였다.

복수초는 일출과 함께 꽃잎이 점차 펼쳐짐에 따라 오전 11시부터 오후 3시께 개화된 복수초를 감상하기에 좋다.

정문조 완도수목원장은 “복수초 등 완도와 전남지역 희귀․특산식물의 다양한 조사와 수집뿐만 아니라 체계적인 보존․관리를 통해 완도수목원의 브랜드 가치를 높여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기자이름 /제갈대종 기자
이메일 mediajn@mediajn.net
/제갈대종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제21회 담양대나무축제’, 야간 프로그램 풍성
영암에서 한 달 여행하기 서둘러 신청하세요
동구, ‘안녕히 주무셨어요?’ 플래시 몹 개최
나주시, 민선7기 공약실천 평가 최우수 등급 선정 쾌거
문화·경제 거버넌스포럼 발족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개인정보취급방침
미디어전남 발행·등록 2007.02.16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광주 아-00191대표전화 : 062-252-4321 이메일 : mediajn@mediajn.net
대표이사 : 나상목 / 발행·편집인 : 제갈대종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희준 광주광역시 북구 양산택지소로 31 501호
< 미디어전남 >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