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2.17(일) 17:42
뉴스
탑뉴스
정치
경제
사회
전체기사

파인텍 노사 교섭 타결, '426일 굴뚝농성 끝'

모기업 스타플렉스 대표가 직접 경영
6개월 유급휴가·최소 3년 고용 보장

2019-01-11(금) 12:15
11일 서울 양천구 사회적경제지원센터에서 김세권 스타플렉스 대표와 차광호 금속노조 파인텍지회장이 합의서에 서명한 뒤, 악수하고 있다.
[미디어전남]제갈대종 기자=노조원이 굴뚝에 올라 고공농성을 벌이고 원청업체는 강경 발언을 되풀이하며 극한 대치로 치닫던 파인텍 사태가 일단락됐다. 고공농성 426일만이다.

파인텍 노사는 11일 오전 서울 양천구 목동 사회적경제지원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협상 타결을 선언했다.

이번 교섭은 10일 오전 11시 시작돼 하루를 넘겨 20시간20분 동안 진행됐다. 양측이 합의문의 조항과 문구 하나하나를 점검하면서 시간이 길어졌다.

양측의 협상은 파인텍 모기업인 스타플렉스의 김세권 대표가 파인텍을 직접 맡아 책임경영을 하고, 최소 3년간 조합원들의 고용을 보장해주기로 약속하면서 급진전된 것으로 알려졌다.

노사가 공개한 합의문에는 "회사의 정상적 운영 및 책임경영을 위해 파인텍 대표이사를 김세권이 맡는다"는 내용이 담겼다.

또 2019년 7월 1일부터 공장을 정상가동하고 조합원들을 업무에 복귀시키기로 했다.

회사 측은 조합원들에게 2019년 1월 1일부터 6개월간 유급휴가로 임금을 100% 지급하고 향후 3년간 고용을 보장했다.

이와 함께 금속노조 파인텍지회를 교섭단체로 인정해 기본협약을 체결하고 오는 4월 30일 이내에 단체협약을 체결하기로 했다.

이날 합의는 파인텍 노동자들이 서울 양천구 목동 서울 열병합발전소의 75m 높이 굴뚝에서 농성한 지 1년 2개월(426일) 만에 전격적으로 이뤄졌다. 굴뚝 위 농성으로는 유일무이한 최장 기록이다.
기자이름 /제갈대종 기자
이메일 mediajn@mediajn.net
/제갈대종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나주시 주요 관광지 무료 와이파이(Wi-Fi) 추가 구축
영암군 방문 민원인에 ‘나의 생활정보’ 서비스 제공
이윤행 함평군수, “성환종축장 이주민 배려 최우선 돼야”
광주시, 제6회 공직자 혁신교육 실시
5·18민주화운동 기념행사 슬로건 공모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개인정보취급방침
미디어전남 발행·등록 2007.02.16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광주 아-00191대표전화 : 062-252-4321 이메일 : mediajn@mediajn.net
대표이사 : 나상목 / 발행·편집인 : 제갈대종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희준 광주광역시 북구 양산택지소로 31 501호
< 미디어전남 >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