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8.10.17(수) 17:52
목포
무안
신안
장흥
영암
강진
해남
완도
진도

김 지사, 여순사건유족회 위로하며 ‘화해․상생’ 제안

9일 여수서 간담회…전남도, 70주년 학술대회․특별법 촉구 서명 등 추진

2018-10-09(화) 16:52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9일 오전 여수시 문수청사에서 여순사건 70주년을 맞아 여수시, 순천시 등 5개 시군 민간인유족회와 간담회를 갖고 있다.
련 여수시, 순천시 등 5개 시군 민간인유족회와 순직경찰유족회를 만나 유족의 아픔을 위로하고 미래를 위해 ‘화해와 상생의 길’을 함께 갈 것을 제안했다.

이날 민간인유족회 등과의 만남은 김 지사의 제안으로 마련됐다. 오전에는 민간인유족회 황순경 여수시회장을 비롯한 시군회장들과, 오후에는 여수시경우회 조용원 회장을 비롯한 순직경찰유족들과 각각 이뤄졌다.

김영록 도지사는 이 자리에서 “올해 70주년을 맞는 ‘여수․순천 10․19사건’은 대한민국 현대사의 굴곡에서 발생한 아픔이고 상처”라고 말했다. 이어 “여순사건의 진실 규명과 희생자 명예 회복 등을 위해 특별법 제정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이를 위해 도 차원에서 국회의원, 시군, 도․시군의회, 시민단체 등과 힘을 모아 특별법안이 조속히 국회를 통과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황순경 회장은 “여순사건 관련 유족들은 하루라도 빨리 특별법이 제정돼 여순사건에 대한 진상 규명과 명예 회복이 이뤄지길 바라고 있다”고 밝혔다.

정병철 순천시민간인유족회장은 “순천을 방문했던 평화순례단의 요청에 의해 화해 차원에서 경찰충혼탑을 참배한 바 있다”며 “여순사건이 발생한지 70년이 지났는데 이제 서로 화해하고 상생의 길로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용원 회장은 “민간인유족회와 순직경찰유족회가 좋은 방향으로 가려 한다”며 “현재 민간인유족회에 비해 관심과 지원이 저조한 것이 아쉽다”고 밝혔다. 이어 “서로 용서하더라도 역사는 바로 알아야 한다”고 언급했다.

남중옥 여순사건 여수시순직경찰유족 대표는 “세월이 70년 가까이 흘러가서 이제는 화해를 해야겠다는 마음이 있지만 전체 회원의 중지를 모아 결정할 사항”이라며 “역사적 진실은 정학히 규명돼야 한다”고 말했다.

전라남도는 여순사건 7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여수시․순천시 및 지역사회단체 등과 함께 10월부터 12월까지 전국학술대회, 추모문화제, 창작오페라, 도올 김용옥 강연회, 자전거 전국순례대행진 등 다양한 행사를 추진하고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는 서명운동을 펼치고 있다.

또한 여순사건 관련 시군과 공동으로 희생자 유해 매장지 안내판 설치 등 유적지 정비, 추모 배지 제작, 동부지역 6개 시군 여순사건 위령제 개최 지원 등에 나서고, 민족의 아픔과 치유를 공유해야 할 여순사건과 제주 4․3사건의 역사 현장 교류도 추진할 계획이다.
기자이름 /제갈대종 기자
이메일 mediajn@mediajn.net
/제갈대종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영암 월출산에서 펼쳐지는 오색국화 향연
강인규 나주시장, ‘청출어람 2018’ 개막식 참석
광양시, 교통안전 캠페인 ‘고맙습니다!’ 펼쳐
악극 ‘이별의 부산 정거장’ 순천 공연 열려
나주향교 굽은소나무학교, 금성산 숲 놀이 진행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개인정보취급방침
미디어전남 발행·등록 2007.02.16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광주 아-00191대표전화 : 062-252-4321 이메일 : mediajn@mediajn.net
대표이사 : 나상목 / 발행·편집인 : 제갈대종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희준 광주광역시 북구 양산택지소로 31 501호
< 미디어전남 >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