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2.10.07(금) 17:15
뉴스
탑뉴스
정치
경제
사회
기동취재
전체기사

우정사업본부, 소포위탁배달원 지원에 만전 기한다

우체국택배노조, 배달원 안전조치 및 생계대책 미흡 주장 관련 해명
마스크 62% 지급…물량 확보해 2.8까지 보급
자가격리 위탁배달원 손실보전 방안 검토 중

2020-02-06(목) 16:39
최근 전국우체국택배노조(위원장 윤중현)는 우정사업본부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예방과 관련하여 소포위탁배달원에 대한 안전조치 및 생계 대책이 미흡하다는 주장이 내놓은 바 있다. 이에 우정사업본부가 6일 입장을 내놨다.

전국우체국택배노조가 밝힌 집배원과 차별적인 방역용품 지급 주장에 대해서 “우정사업본부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확산 방지를 위해 모든 배달업무 종사자에게 마스크, 손세정제 등의 안전용품을 보급하고 있다” 고 말했다. 또한 “소포위탁배달원도 우체국물류지원단을 통해 신속하게 보급을 진행 중에 있으며 소포위탁배달원 3,662명 중 2,256명(61.6%)에게 마스크 보급완료 했고 마스크 미지급된 1,406명 중 1,355명은 오는 8일까지 보급 예정이고, 손세정제는 195개소 중 41개소 보급 완료, 154개소는 금주 보급 예정이다”며 향후 보급일정을 밝혔다.

다만, “시장수요 증가에 따른 방역용품 품귀현상, 단가 인상 등으로 적기 보급에 다소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며 조속한 보급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음을 강조했다.

또한 자가격리 소포위탁배달원의 소득손실 보전 요구에 대해 우본은 “자가격리된 소포위탁배달원의 소득 감소 우려를 공감하며 이에 대한 지원 방안을 다각도로 검토 중에 있다며 근로자에 비해 법적 보호가 상대적으로 취약한 개인사업자에 대한 법적·제도적 지원방안 마련을 위해 보건복지부의‘자영업자 등에 대한 생활비 지원 고시’에 따른 지원을 포함하여, 다각적인 근거를 마련하여 소득손실 보전 지원에 적극적인 자세로 나서 위탁배달원의 피해를 최소화 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우정사업본부는 지속적으로 모든 배달 업무 종사자가 안정적으로 근무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하겠다”고 덧 붙였다.
기자이름 /제갈대종 기자
이메일 mediajn@mediajn.net
/제갈대종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광주시교육청, 2022 국정감사 대비 업무보고회 실시
전남교육청, 제4회 교육감기 장애학생 체육대회 개최
영암군, 도서관 프로그램 설문조사로 주민 참여 확대
신안군 저녁노을미술관, "강홍구 작가와 함께 신안 사진 에세이 여행 떠나요"
곡성군 어르신들, “드디어 졸업이구나”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개인정보취급방침
미디어전남 발행·등록 2007.02.16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광주 아-00191대표전화 : 062-954-4408 이메일 : mediajn@mediajn.net
대표이사·발행인 : 제갈대종 /편집국장 : 고규석/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희준 광주광역시 북구 양산택지소로 31 501호
< 미디어전남 >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