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5.19(일) 21:05
뉴스
탑뉴스
정치
경제
사회
전체기사

해남군,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 2년 연장

명현관 군수, 기간연장 촉구 기자회견 등 다각도 노력‘결실’

2019-04-23(화) 21:13
지난 1월 국회정론관에서 열린 고용·산업위기지역 9개 지자체장과 지역 국회의원 등이 고용·산업위기지역 자립지원을 위한 특별법 국회통과 촉구 공동기자회견에서 명현관 해남군수가 발표문을 낭독하고 있다[사진=해남군 제공]
[해남=미디어전남]제갈대종 기자=해남군이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으로 재 지정되어 2021년 5월 28일까지 2년 기간 연장됐다.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 지정은 특정 지역의 산업이 심각한 위기에 빠질 경우 자생력을 회복할 수 있을 만큼 특별한 지원을 일시적으로 실시하게 된다.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 지정으로 근로자·실직자 생계안정 및 재취업 지원, 협력업체 경영안정 및 경쟁력 강화 지원, 지역 소상공인·중소기업 경쟁력 제고를 위한 지원, 신규 기업유치 지원 등 근로자 및 실직자, 기업에 다양한 혜택이 주어졌다.

지난해 5월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으로 지정이후 해남군은 국비 확보를 위해 명현관 해남군수가 직접 중앙부처 방문팀을 편성해 사업의 필요성을 설명하는 등 적극적인 국비 유치 활동을 추진해 왔다.

이에 따라 2018년 상습가뭄지역 용수공급시설 80억원 등 13개 사업에 191억 8,100만원을 확보한데 이어, 2019년에는 희망근로지원사업 31억 2,000만원, 부잔교·인양기설치사업 36억원 등 6개 사업에 72억 9,200만원 등 총 264억 7,300만원을 확보했다.

특히 지난 1월 고용·산업위기지역 9개 지자체장, 지역 국회의원 등과 함께 위기지역의 지정기간 연장 등 내용을 포함한 고용·산업위기지역 자립지원을 위한 특별법 국회통과 촉구 공동기자회견을 갖는 등 다각도로 노력한 결과 이번 특별지역 지정 기간 연장을 이끌어 냈다.

군은 기간이 연장됨에 따라 지역경제의 조속한 회복과 친환경신산업육성, 관광산업활성화, 먹거리산업 발굴 등 지역인프라 조성사업을 꾸준히 발굴, 추진할 계획이다.

명현관 군수는“이번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 재지정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경제의 회생에 큰 힘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지원사업들이 정부예산에 반영될 수 있도록 후속 대책에 만전을 기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기자이름 /제갈대종 기자
이메일 mediajn@mediajn.net
/제갈대종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광주 서구, 아동권리 UCC 제작 워크숍 개최
“5·18은 민주항쟁으로 기억되어야”
남구, 학교급식 식재료 생산지역 점검 ‘이상무’
나주시, 아동친화도시 조성 첫 걸음 … 2021년 인증 목표
영암군, 민관군이 함께하는 2019 을지태극연습 추진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개인정보취급방침
미디어전남 발행·등록 2007.02.16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광주 아-00191대표전화 : 062-252-4321 이메일 : mediajn@mediajn.net
대표이사 : 나상목 / 발행·편집인 : 제갈대종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희준 광주광역시 북구 양산택지소로 31 501호
< 미디어전남 >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