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0.05.25(월) 17:53
뉴스
탑뉴스
정치
경제
사회
전체기사

식약처, 인터넷 식품판매 위생관리 '엉망'

캠핑푸드. 다이어트 도시락 업체 56곳 중 33곳 적발

2014-08-15(금) 14:18
[전국=미디어전남]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정승)는 최근 인터넷을 통해 판매가 증가하고 있는 ‘캠핑푸드 및 다이어트 도시락’ 제조·판매업체를 대상으로 56곳을 기획 감시한 결과 33곳을 적발하여 관할 지자체에 행정처분 등 조치토록 했다.

이번 단속은 농산물품질관리원 및 수산물품질관리원과 합동으로 지난 7월 14일부터 8월 6일까지 실시했다.

주요 위반 내용은 ▲무등록·신고 영업(14개소) ▲ 과대광고 및 표시기준 위반(8개소) ▲유통기한 경과제품 사용목적 보관(5개소) ▲생산작업기록 미작성 등 영업자 준수사항 위반 등(6개소)이다.

이번에 적발된 주요 사례는 다음과 같다.

서울 구로구 소재 OO업체는 식품소분업, 축산물판매업 영업신고를 하지 아니하고 식품·축산물을 소분·분할포장하여 ‘캠핑세트’를 만들어 자사 인터넷 쇼핑몰을 통해 주문한 전국에 고객에게 2013년 5월부터 2014년 7월까지 약 4천 6백만원 상당을 판매했다.

경남 창원시 소재 OO업체는 식품·축산물 유통전문판매업 영업신고를 하지 아니하고 자사 상표를 부착한 완성품 도시락을 유명 연예인을 광고모델로 운영하는 자사 인터넷 쇼핑몰을 통해 주문한 전국의 고객에게 2013년 11월부터 2014년 7월까지 약 3천만원 상당 판매했다.

충북 청주시 소재 OO업체는 유통기한이 경과한 식재료(닭가슴살, 매운맛소스, 드레싱 등)를 인터넷을 통해 판매하는 도시락 제조에 사용할 목적으로 보관 중 적발됐다.

식약처는 소비자들이 인터넷 등을 통해 식품을 구매하는 경우 ‘식품위생법’,‘축산물위생관리법’등 관계법령에 따라 영업등록(허가, 신고)을 하였는지를 확인하고, 표시사항이 없거나 불법 제품을 발견하는 경우 불량식품 신고전화 1399로 신고하여 줄 것을 당부했다.

또한 앞으로도 부처 간 협업을 강화하고, 소비자 관심도가 높은 식품등에 대하여 지속적으로 단속을 실시할 계획이다.
기자이름 /미디어전남
이메일 mediajn@mediajn.net
/미디어전남의 다른 기사 보기
[영상] 광주 서구청, 삼화·성진아파트 한지붕 두 가족 재개발 승인
[영상] 문재인대통령...역사의 현장 민주광장에서 첫 기념식
[영상] 여수광양 항만지역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관계기관 업무협약
[영상]광주 동구- 5월 단체, ‘5월 정신 선양 위한 업무협약’ 체결
[영상]문흥식 5.18구속부상자회 중앙회 회장, '5.18 40주년' 특별인터뷰 "그날의 진실을 밝혀라 !!"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개인정보취급방침
미디어전남 발행·등록 2007.02.16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광주 아-00191대표전화 : 062-252-4321 이메일 : mediajn@mediajn.net
대표이사 : 나상목 / 발행·편집인 : 제갈대종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희준 광주광역시 북구 양산택지소로 31 501호
< 미디어전남 >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