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4.07.12(금) 15:11
전라남도
전남
목포
무안
신안
장흥
영암
강진
해남
완도
진도
나주
화순
담양
함평
영광
장성
여수
순천
광양
고흥
보성
곡성
구례

전라남도의회 박원종 도의원, 인구문제 정책 제시해도 추진 사업 찾아볼 수 없어

우리가 제시한 정책은 경북에서 먼저 시행, 전남은 아직도 절박함 부족한가

2024-06-11(화) 15:58
전라남도의회 박원종 도의원
[미디어전남 제갈대종 기자] 전라남도의회 기획행정위원회 박원종 의원(더불어민주당, 영광1)이 6월 10일 2023년 인구청년이민국 소관 결산에서 “전남은 아직도 인구감소에 대한 위기의식을 느끼지 못하는 것 같다”며 일침했다.

최근 경북이 단발적 현금 출산지원금을 주는 것보다 키즈카페와 같은 전주기적 돌봄기반을 구축하는 것이 출산율 증가에 더 도움이 된다며 향후 현금성 지급보다 지역별로 특색있는 돌봄 기반 서비스를 확충하겠다며 대대적으로 보도했다.

이는 인구소멸을 해결하기 위해 출산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해 주는 것도 중요하지만 출산에만 맞추어진 정책을 중앙정부 주도의 전주기적 출생수당과 더해 지방정부는 돌봄과 양육, 놀이 인프라의 조성으로의 패러다임의 전환이 필요하다며 박원종 의원이 그간 지속적으로 주장해 온 정책 방향이다.

박원종 의원은 “전라남도와 경북이 지방소멸에 맞서자며 영호남 교류를 이어오고 있는데 정작 전라남도의회에서 그간 인구문제를 타개하고자 제안해 온 정책은 경북에서 먼저 시행한다고 한다”며 질타했다.

더욱이 박 의원은 “단발성 출산지원금 지급보다 양육 기반과 돌봄 서비스의 확대가 출산율 제고에 3배나 더 효과적이라는 한국지방세연구원의 결과 등을 토대로 지속적으로 전라남도에 정책을 제안해 왔음에도 반영이 잘되지 않는 것 같다”며 “2025년 사업추진 시 꼭 반영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박원종 의원은 “주변에서 자녀를 키우는 모습을 볼 때 행복해 보여야 아이를 낳을텐데 지금은 키우느라 힘든 모습들이 더 많이 보이는 것이 전라남도의 현 주소다”며 “인구청년이민국이 전라남도 생존전쟁의 선봉장에 서서 자긍심을 갖고 수혜자가 원하는 사업들이 진행될 수 있도록 힘써달라”며 “어린아이를 키우는 도민의 한사람으로서 부탁드린다”고 거듭 당부했다.
제갈대종 기자         제갈대종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여수시, 제주 국제크루즈 포럼에서 유치활동 펼쳐
영암군, 한국지방자치경영대상 문화관광대상 수상
여수시청 육상팀 정일우, 2024 전국육상선수권대회 ‘금메달’
민주평통 전남지역회의 전남 자문위원 연수
강진으로 여름여행 오면 반값으로 즐긴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개인정보취급방침
미디어전남 발행·등록 2007.02.16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광주 아-00191대표전화 : 062-954-4408 이메일 : mediajn@mediajn.net
발행·편집인 : 제갈대종 /편집국장 : 고규석/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희준 광주광역시 서구 치평로 124, 716호(치평동, 케이원오피스타운)
< 미디어전남 >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