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3.06.06(화) 18:54
문화

정월대보름, 광주국악상설공연과 함께 즐겨요

1일 판소리 ‘수궁가’·한국무용 ‘태평무’ 등 2월 공연 개막

2023-01-31(화) 12:07
광주국악상설공연 모습./ 광주시 제공
[미디어전남 최란희 기자] 광주문화예술회관은 2월에도 매주 수요일~일요일 오후 5시 광주공연마루에서 풍성한 무대로 채워진 국악상설공연을 선보인다.

2월 국악상설공연의 첫 공연은 1일 판소리예술단 ‘소리화’가 ‘정월대보름, 달맞이 가세’를 주제로 꾸민다.

소리화는 흥겨운 남도민요 달맞이, 방아타령, 풍년가를 시작으로 판소리 수궁가 중 ‘토끼 배 가르는 대목’, 한국무용 ‘강선영류 태평무’ 등을 공연한다.

정월대보름인 5일에는 여러 세대 관객층이 즐길 수 있는 특별한 기획공연 ‘달놀이 콘서트’가 펼쳐진다.

국가무형문화재 판소리고법 예능보유자 박시양 고수와 판소리 김율희의 ‘판소리 심청가 중 심봉사 눈 뜨는 대목’을, 가야금 병창 임재현의 ‘추억’’ 등이 무대에 오른다.

또 창작무용 나빌레라예술단, 등 청년 국악인들이 한자리에서 국악의 멋스런 무대를 꾸민다.

이날 기획공연은 문화예술회관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실시간 생중계된다.

24일에는 광주시립국악관현악단이 ‘겨울이 가고 봄은 또다시 오는구나’라는 주제로 지친 하루를 보내는 사람들에게 쉼표 같은 여유로움을 선사한다.

관현악 ‘바람과 함께 살아지다’, 해금 가야금 2중주 ‘아리랑&어메이징 그레이스’, 대금·가야금 2중주 ‘메나리’ 등이 공연된다.

25일에는 전통공연단체 연희컴퍼니 유희가 자메이카 ‘스카음악’과 한국의 ‘연희’를 섞은 퓨전국악 기획공연 ‘유희스카 콘서트’를 선사한다.

우리나라 전통 행진음악 ‘유희스카 길놀이-유희스카 대취타’, 축원굿 ‘유희스카 축원’ 등 어깨를 들썩이며 즐길 수 있는 공연을 준비했다.

이 밖에 지역 민간예술단체 11개 팀이 다양한 장르와 융합한 판소리, 사물놀이, 단막창극 등 전통예술의 멋을 한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는 다채로운 국악공연무대를 만든다.

전통국악, 사물놀이, 국악가요 등 국악의 모든 즐거움을 한 곳에서 만나볼 수 있는 광주상설공연은 수요일부터 일요일까지 주 5회 광주공연마루에서 관람할 수 있다.

모든 좌석은 무료이며 자세한 일정과 예매는 티켓링크, 광주문화예술회관 홈페이지 또는 전화를 통해 확인하면 된다.
신안 도초, 행안부 ‘찾아가고 싶은 여름 섬’ 선정 “겹경사”
광양시, ‘남도에서 한 달 여행하기’ 참여자를 모십니다
박우량의 ‘신안군민 100년 먹거리 찾기’ 탄력…재단 띄운다
목포시, 사업장ㆍ시설물 중대재해 의무이행 ‘송곳 점검’
목포시 집중호우 대비 ‘10만개 우수받이’ 100% 준설 ‘총력전’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개인정보취급방침
미디어전남 발행·등록 2007.02.16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광주 아-00191대표전화 : 062-954-4408 이메일 : mediajn@mediajn.net
발행·편집인 : 제갈대종 /편집국장 : 고규석/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희준 광주광역시 북구 양산택지소로 31 501호
< 미디어전남 >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