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1.11.29(월) 04:45
전라남도
전남
목포
무안
신안
장흥
영암
강진
해남
완도
진도
나주
화순
담양
함평
영광
장성
여수
순천
광양
고흥
보성
곡성
구례

보성군 ‘한국의 갯벌’ 세계유산 등재 기념식 참가

2022년 4월 제21회 세계습지의 날 행사 개최 준비 한창

2021-10-28(목) 17:55
보성군 ‘한국의 갯벌’ 세계유산 등재 기념식 참가
[미디어전남 제갈대종 기자] 보성군은 지난 27일 신안군청에서 열린 ‘한국의 갯벌’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 등재 기념식에 참석해 인증서를 전수 받았다고 밝혔다.

지난 7월 전남 보성과 순천의 보성-순천갯벌, 전남 신안의 신안갯벌, 전북 고창의 고창갯벌, 충남 서천의 서천갯벌이 ‘한국의 갯벌’이라는 이름으로 올해 열린 제44차 세계유산위원회에서 우리나라의 15번째 세계유산으로 등재됐다.

이번 ‘한국의 갯벌’ 등재 기념식은 문화재청이 주최하고 전라남도·신안군과 한국의갯벌세계유산등재추진단이 공동주관했으며 세계유산 등재까지 전 과정에 걸쳐 함께 노력해 온 8개 광역·기초 지자체, 국내 전문가, 갯벌을 생활의 터전으로 지켜온 지역주민 대표가 참여했다.

행사는 유공자 표창과 전문가·지역주민 감사패 수여,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인증서의 전달 순으로 진행됐다.

김현모 문화재청장은 “세계유산 지위에 걸맞도록 체계적으로 보존·관리하고 통합 보존관리 체계를 마련해 세계유산위원회에서 권고한 2단계 확대 등재를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보성군은 2015년부터 보성갯벌을 세계자연유산으로 등재하기 위해 민관이 함께 노력해 왔으며 지역 주민을 대표해서 장도 박형욱씨가 감사패를 받았고 문화관광과 문화재계 팀장은 문화재청장 표창을 받았다.

김철우 보성군수는 “한국의 갯벌 보존·관리와 활용을 위해 지역 주민의 의견을 적극 수용하고 문화재청 및 관련부서와 협력을 통해 보성 갯벌의 진정한 가치를 국내·외에 널리 알리고 세계인의 자연유산으로 가꾸어 나가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제갈대종 기자         제갈대종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목포시, 대선공약에 목포관련 10개 사업 반영 “올인”
영암군, K-조선·탄소중립 미래기술에 앞장서다
목포시 구)호남은행 근대 대중음악 전시·체험시설 활용
목포시 산단 노동자 작업복 세탁소 건립 “윤곽 나왔다”
나주시, 산자부 주관 에너지특화기업 37개사 선정 … 전국 최다 41% 쾌거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개인정보취급방침
미디어전남 발행·등록 2007.02.16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광주 아-00191대표전화 : 062-954-4408 이메일 : mediajn@mediajn.net
대표이사·발행인 : 제갈대종 /편집국장 : 고규석/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희준 광주광역시 북구 양산택지소로 31 501호
< 미디어전남 >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