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1.11.29(월) 04:45
뉴스
탑뉴스
정치
경제
사회
기동취재
전체기사

김점기 시의원, 혈세낭비 헛바퀴 도는 자치구간 경계조정안 지적

실효성 없는 용역으로 세금 낭비 및 떠넘기기식 행정과 답변 안타까워

2021-10-18(월) 16:10
김점기 광주시의원(더불어 민주당, 남구2)
[미디어전남 제갈대종 기자] 김점기 시의원(더불어 민주당, 남구2)은 제302회 광주광역시 임시회 제5차 본회의에서 긴급현안질의를 통해 최종 용역보고회까지 개최했으나 현재까지 지지부진한 상태인 자치구간경계조정과 관련하여 질의했다.

김의원에 따르면 광주시 인구는 21년 8월 기준 144만 1970명으로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으며 5개 자치구 중 인구수가 가장 적은 동구(10만3천333명)는 광산구(40만 4천413명), 서구(29만 2천400명), 남구(21만 4천51명)와도 큰 차이를 보이며 인구가 가장 많은 북구(42만 7천773명)와는 무려 4배 차이가 있는 것으로 자치구간 인구 불균형에 대해 우려했다.

또한 인구수에 따른 재정 규모도는 동구의 경우 2천977억 원으로, 서구 5천243억 원, 남구 4천452억 원, 북구 8천26억 원, 광산구 7천43억 원에 비해 재정이 열악해 조직과 재정 축소 등을 우려해야 하는 최악의 상황에 놓여 있다. 인구․면적의 불균형으로 인한 세수 형평성 문제 등 자치구간 경계조정의 필요성이 확연히 드러나 있는 실정이다.

김 의원은 “광주시의 행정구역 개편 및 구간 경계조정 문제는 정치권의 문제가 아니며 지역균형발전을 하기 위한 최소한의 요건인데 실효성을 거두지 못해 매우 안타깝다.”고 우려했다. 8대 의회가 개회되고 나서 두 차례 시정질문을 통해 자치구간경계조정의 필요성에 대해 강조한 바 있다.

그러나 광주시는 자치구간경계조정의 필요성에 대해 공감하면서 현재까지 어떠한 결과물도 해법도 내놓지 못한 것으로 나타나 있다.

김 의원은 “연구용역으로 시민의 혈세인 1억 3천7백만 원이라는 비용을 들여 용역을 진행하였고, 개편안 역시 채택한 상태이다. 그러나 광주시는 올해 들어 자치구간 경계조정과 관련된 예산 및 시민들과의 소통 등 어떠한 노력도 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논리를 떠나 자치구간 경계조정을 추진해야 한다는 점을 시민들에게 인식시키고 자치구간 경계조정의 필요성에 대한 홍보 역시 해야 한다.”면서 “자치구간 경계조정을 이루어내 광주의 새로운 미래를 열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이용섭 광주시장은 "자치구간 경계조정의 필요성은 공감하나 시민의 의견취합이 안된 탓이라며, 시의회에서 시의원들의 동의라도 얻어달라"는 떠넘기기식 답변을 했다고 부연했다.



목포시, 대선공약에 목포관련 10개 사업 반영 “올인”
영암군, K-조선·탄소중립 미래기술에 앞장서다
목포시 구)호남은행 근대 대중음악 전시·체험시설 활용
목포시 산단 노동자 작업복 세탁소 건립 “윤곽 나왔다”
나주시, 산자부 주관 에너지특화기업 37개사 선정 … 전국 최다 41% 쾌거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개인정보취급방침
미디어전남 발행·등록 2007.02.16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광주 아-00191대표전화 : 062-954-4408 이메일 : mediajn@mediajn.net
대표이사·발행인 : 제갈대종 /편집국장 : 고규석/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희준 광주광역시 북구 양산택지소로 31 501호
< 미디어전남 >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