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1.09.19(일) 09:38
교육

광주시교육청, ‘교육회복 종합방안 기본 계획’ 발표

교육결손 회복·맞춤형 지원·교육여건 개선 위해 2년 동안 2,708억원 집중 지원

2021-08-31(화) 10:20
광주광역시교육청
[미디어전남 제갈대종 기자] 광주시교육청이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학습, 심리·정서 사회성, 신체 건강 결손을 극복하고 더 나은 광주교육 실현을 위해 ‘교육회복 종합방안 기본 계획’을 수립해 운영한다고 31일 발표했다.

‘교육회복 종합방안’에서는 3개 분야 9대 중과제 32개 세부과제를 설정하고 오는 2023년 2월까지 집중 추진될 예정이다.

‘교육결손 회복’을 위해 학습, 정서·심리, 건강 등의 진단 활동을 실시하고 학생 개개인의 수준과 희망을 반영해 맞춤형 지원이 이뤄진다.

학교에서는 기초학력 책임지도, 학습보충 특별 프로그램이 실시되고 두드림팀, 교육복지시스템, 심리정서 치료비 지원을 강화해 운영한다.

교육청과 교육지원청에 설치된 학습종합클리닉센터, Wee센터, 학생마음보듬센터도 예산을 확대해 학교와 학생을 집중 지원할 예정이다.

더 많은 도움이 필요한 학생에게 더 촘촘하게 지원할 수 있도록 유아·직업계고·취약계층 학생에 대한 ‘맞춤형 지원’도 강화된다.

유아·학부모·유치원 교원에 대한 상담이 전개되고 직업계고 학생들에게는 자격증 취득에 소요되는 비용을 지원하는 등 고졸 취업희망자를 대상으로 역량강화 사업을 추진한다.

코로나19의 위기에 더욱 취약할 수 있는 다문화·탈북·장애학생을 위해 맞춤형·단계별 프로그램을 확대하고 장애학생 가족 통합 지원이 이뤄질 예정이다.

학생들이 일상을 온전히 누리며 교육받을 수 있도록 과밀학급 해소, 교원 심리지원 등 ‘교육여건 개선’을 위한 노력도 병행키로 했다.

학급당 학생 수가 28명 이내로 유지될 수 있도록 교육 환경을 개선하고 적정 규모의 교원 수급 및 인력 배치가 이뤄질 예정이다.

또 교원의 심리·정서 치유를 위한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한편 업무 효율화를 촉진하기 위한 시스템을 구축한다.

원격교육 경험을 토대로 미래교육으로 도약하기 위한 혁신 기반 조성도 함께 이뤄질 예정이다.

2021년 상반기 전체 학교에 무선망 구축이 완료됐고 내실 있는 원격수업 실시를 위한 기자재 지원과 미래교육 추진을 위한 학생 스마트기기도 지속적으로 보급키로 했다.

광주시교육청은 미래교육을 위해 현재 미래이음 선도학교 20교, 온라인 콘텐츠 활용 교과서 선도학교 14교, 인공지능교육 선도학교 16교를 운영 중이며 오는 2022년에는 50교를 추가해 운영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교육회복 종합방안의 안정적인 추진을 위해 광주광역시 김환식 부교육감을 단장으로 교육회복추진단을 구성하고 교육회복실무협의체를 구성해 세부 사업을 집중 관리할 방침이다.

오는 2022년까지 학습결손 회복 487억원, 맞춤형 지원 189억원, 교육여건 개선 2,032억원 등 총 2,708억원을 집중 지원할 예정이다.

장휘국 교육감은 “코로나19의 장기화에 따른 교육결손에 대한 사회적 우려가 매우 높은 상황이다”며 “광주시교육청은 보편적 교육복지 실현의 경험과 교육공동체의 위기 극복 역량을 기반으로 지금의 어려움을 넘어 더 나은 광주교육을 일궈 낼 것으로 기대되고 교육공동체의 적극적인 협조와 관심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해남우수영관광단지, 소규모 관광객들로 활기
목포시, 올 시민의 상 수상자로 조생구 원장 선정
흑백으로 보는 신안군의 비경 세계인을 홀린다
바르게살기 목포시협의회, 이웃사랑 실천 ‘목포사랑운동’메신저 역할 ‘톡톡’
김귀선 목포시의원, 디지털성범죄 피해자 지원 제도적 근거 마련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개인정보취급방침
미디어전남 발행·등록 2007.02.16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광주 아-00191대표전화 : 062-954-4408 이메일 : mediajn@mediajn.net
대표이사·발행인 : 제갈대종 /편집국장 : 고규석/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희준 광주광역시 북구 양산택지소로 31 501호
< 미디어전남 >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