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0.11.27(금) 16:56
광주광역시
광주
동구
서구
남구
북구
광산구

이용섭 시장, 청년문화예술인과 소통 나섰다

20일 전일빌딩서 문화예술미래위원회 청년특별위 회의 개최

이용섭 시장, 청년문화예술인과 소통 나섰다
[미디어전남 제갈대종 기자]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지역 청년문화예술인들의 다양한 의견과 정책, 애로사항 등을 청취하는 격식 없는 소통에 나섰다.

광주시는 20일 오전 전일빌딩245 중회의실에서 문화예술미래위원회 청년특별위원회 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미팅에는 김산옥 국악인, 황호준 작곡가, 김지연 광주영화영상인연대 이사장 등 다양한 장르의 문화예술인 20여명이 참석했다.

회의는 ‘광주 청년문화예술 정책, 터놓고 얘기합시다’라는 주제로 광주시 청년일자리 사업과 청년문화예술인 지원 현안 공유 청년문화예술인이 지역에서 성장할 수 있는 신진·청년예술인 지원방안 논의 포스트 코로나 시대 문화예술 변화에 대응할 수 있는 정책 제안 등이 자유스러운 분위기에서 이뤄졌다.

청년 문화예술인들은 공통적으로 문화예술인이 작품을 구상하고 창작하고 전시할 수 있는 실질적인 거점공간이 있어야 한다는데 의견을 모았다.

윤수안 광주독립영화관장은 “중흥2동 주민들과 2년간 영화를 찍고 있는 등 시민들이 문화콘텐츠를 직접 만들고자 하는 수요가 많은데 이를 수행할 청년예술가들과 거점이 부족하다”며 “미디어, 영상, 영화 등 모든 콘텐츠를 총괄하는 창작 플랫폼이 필요하다”고 의견을 제시했다.

이에 이용섭 시장은 “청년문화예술인들이 상상력과 창의력을 마음껏 발휘할 수 있도록 ‘I-PLEX광주’와 같이 꿈을 가진 이들이 모여 아이디어를 발전시키고 경험과 기술을 공유하는 거점공간이 필요하다는 것에 공감한다”며 “문화예술인들이 작업할 수 있는 거점공간을 마련할 수 있도록 검토해 보겠다”고 답변했다.

이어 청년문화예술인들은 5월 광주 등 광주의 정체성과 서사와 관련한 문화예술정책 방향성 설정 실질적 지원을 받지 못하는 개인 등 언더그라운드 예술가들의 대한 지원 확대 광주문화예술단체 육성 정책 마련 시립예술단을 활용한 아카데미 과정 등 시민참여형 프로그램 운영 및 문화예술인에 대한 교육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정상화를 위한 아특법 개정 촉구 등을 건의했다.

이용섭 시장은 “광주에서는 문화가 경제이고 일자리고 경쟁력이란 인식하에 지방정부 최초로 문화경제부시장 직을 신설하고 광주만의 고유한 문화예술을 발전시키기 위해 노력해 왔다”며 “문화예술인들의 의견을 폭넓게 시정에 반영하기 위해 오늘 청년문화예술특위 위원들과의 자리를 마련했다”고 소통의 의미를 설명했다. 이어 “오늘 주신 청년문화예술인들의 소중한 의견들이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며 “문화예술도 위드코로나 시대 변화와 혁신이 필요한 만큼 청년특별위가 트렌드의 변화에 앞장서주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제갈대종 기자         제갈대종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해남군, 대한민국 자원봉사대상 행정안전부장관상 수상
정현복 광양시장, 2021년 국비 확보 막바지 총력전
나주시, 극단적 선택 예방활동 우수지자체 선정 … 인구 5~30만 지자체 중 ‘1위’
영암군-중국 후저우시, 청소년 온라인 화상교류
해남군, 전남도 귀농산어촌 평가 2년 연속 우수지자체 선정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개인정보취급방침
미디어전남 발행·등록 2007.02.16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광주 아-00191대표전화 : 062-252-4321 이메일 : mediajn@mediajn.net
대표이사 : 나상목 / 발행·편집인 : 제갈대종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희준 광주광역시 북구 양산택지소로 31 501호
< 미디어전남 >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