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연시 잠시멈춤으로 코로나 대응 힘 모읍시다”

2020-12-02(수) 15:11
명현관 해남군수가 2일 연말연시 코로나19 확산 대응을 위한 대군민 호소문을 발표하고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 등 군민들의 감염병 예방수칙 준수를 당부하고 있다./해남군 제공
[미디어전남 윤보현 기자] 명현관 해남군수는 2일 연말연시 코로나19 확산 대응을 위한 대군민 호소문을 발표하고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 등 군민들의 감염병 예방수칙 준수를 다시한번 강조했다.

명군수는 군민들께 드리는 호소문을 통해 “겨울철에 접어들면서 전국적으로 코로나가 급격히 확산되어 3차 대유행이 현실화 되고 있는 만큼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 방역 조치를 강력히 시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특히 1년여간 지속된 코로나 방역에 따른 피로도가 가중되고 감염위험에 대한 불감증이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 해남이 코로나 청정지역을 유지해 오면서 마스크 착용과 같은 기본 수칙을 소홀히 하고 있는지 다시한번 되돌아 볼 것을 당부했다.

명군수는“혹시나 하는 방심이 코로나 확산의 주원인이 될 수 있기 때문에 사회적 거리두기 및 외출시 언제 어디서나 마스크 착용, 의심 증상이 있을 때 신속한 검사 등 기본 수칙을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전했다.

또한 외출과 타지역 방문을 자제하고 송년회 등 연말모임은 전화나 SNS 등 비대면으로 안부를 전해 줄 것도 당부했다.

최근 확진자가 해남을 다녀간 사례가 빈번히 발생하고 있는 만큼 업소와 상점에서는 업소내 마스크 착용과 출입명부 작성 등 영업 준수사항을 철저히 준수해 지역 공동체의 안전을 지켜줄 것도 강조했다.

명군수는“연말연시가 시작되고 수능 등 대학입시 일정이 진행되는 만큼 지금이 동절기 대유행을 막는 가장 중요한 시기이다”며“군에서도 군민의 안전과 일상을 지키는 데 모든 행정력을 동원할 계획으로 다소 힘들고 어렵겠지만 군과 보건당국을 믿고 협조해 주시길 바란다”고 의지를 밝혔다.
이 기사는 미디어전남 홈페이지(http://www.mediajn.net)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dj2891@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