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서구, 일본 수출규제 대응 총력

일본 수출규제 관련 관내 300여 중소기업 대상 실태조사 실시

2019-08-11(일) 16:03
[서구=미디어전남]김정우 기자=광주광역시 서구(구청장 서대석)가 일본 수출규제와 관련하여 관내 300여 중소기업에 대한 실태조사 등 대응방안을 추진한다.

최근 일본의 수출규제와 관련 관내 중소기업들의 피해 및 예상되는 피해를 파악하고 지원 및 대응책을 마련키 위한 것.

이에 서구는 지난 8일 관내 300여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실태조사에 착수했으며, 이 중 식품·목재 등 수출규제 제외품목에 해당하지 않는 256개소를 조사할 계획이다.

현황 조사는 설문지를 토대로 전화상담 및 기업방문 등으로 이루어진다.

현황조사를 바탕으로 수출규제 대응지원반은 정부와 금융기관 지원방안 등을 안내하고 업체운영 관련 애로사항·건의사항 및 일본 추가규제 동향을 지속적으로 파악할 방침이다.

서대석 서구청장은 “서구 관내에는 대규모 공단이 많지 않지만 수출규제 관련 기업상황을 면밀히 주시하여, 피해가 최소화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이름 /김정우 기자
이메일 mediajn@mediajn.net
/김정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미디어전남 홈페이지(http://www.mediajn.net)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dj2891@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