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4.06.14(금) 17:00
뉴스
탑뉴스
정치
경제
사회
기동취재
전체기사

곡성군 삼기면 주민들 "섬진강 상류에 폐기물 소각장 설치 절대 안돼"

주민대책위 군청 앞 집회...선정 과정 문제 제기

2024-02-25(일) 16:26
지난 19일 곡성군 삼기면 소각장 반대 주민대책위원회가 곡성군청 앞에서 시위를 벌이며 후보지 선정과정에 문제를 지적하고 소각장 후보지 전면 철회를 요구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 뉴스픽처 제공
[미디어전남 제갈대종 기자] 전남 곡성군이 생활폐기물처리시설 입지 후보지를 삼기면 금반리로 최종 선정하면서 주민들이 강력하게 들고 일어나 연일 몸살을 앓고 있다.

이에 곡성군 삼기면 주민들은 소각장 반대 주민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후보지 선정과정에 문제가 있었다며 소각장 후보지 전면 철회를 요구하는 집회를 지난 19일부터 이어 나가고 있다.

대책위에 따르면 소각장 후보지 인근에 거주하는 세대수는 900여 명 이상이지만 군은 소각장 후보지 타당성 조사 과정에서 인구수를 248명으로 낮춰서 작성했고 결국 평가항목에 큰 영향을 끼쳤다는 것이다.

또한 지난해 11월 개최한 주민설명회는 주민들이 소각장 입지 후보지를 처음부터 반대하면서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았고, 이날 열린 주민설명회는 이장단 3명과 토지소유주 2명만 참석 했다는 것.

정병연 대책위원장은 "2km 반경에 900여 명이 살고 있지만 주민설명회에 참석한 인원은 이장단 3명 토지소유주 2명으로 참석해서 토지 보상문제라든가 이런 것만 문의했다"며 "그것이 과연 설명회라고 볼 수 있을지 의문을 제기했고, 우리는 전부 반대를 했기 때문에 설명회에 참석을 안 했다"고 말했다.

이에 곡성군 관계자는 "타당성 조사과정에서 업체 측에서 후보지 반경 2km를 설정해야 되지만 업체 측이 1km만 설정하는 실수가 있어 다시 조사했다"며 "군은 5개 분야 19개 항목에 걸친 타당성 조사와 심의를 거쳐 삼기면 금반리를 후보지로 최종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 16일부터 입지 선정 결과를 20일 간 공고하고 의견 수렴을 거친 후 주민들을 설득해 나갈 예정이며 소각장 인근에 생태공원과 쉼터를 만들고 폐열을 활용한 공중목욕탕 등을 조성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대책위 관계자들은 "친환경적인 소각장이라면 생활폐기물이 가장 많이 나오는 곡성읍 인근에 소각장을 짓고 편의시설과 각종 지원 정책을 펼치면 더 많은 군민들이 혜택을 볼 수 있을 것"이라며 또한, "곡성군에서 생활폐기물 소각장 후보지로 선정된 곳은 섬진강 상류에 속해 있고 민물새우와 수달이 살고 있어 수질오염이 우려되며 관광객이 가장 많이 드나드는 곡성IC와 접해 있다"고 밝혔다.

정병연 대책위원장은 "곡성 섬진강 제일 상류에 폐기물 소각장을 설치할 경우 침실수가 발생 섬진강은 전부 오염이 될 것이다"며 "친환경적이어서 주민들에게 피해가 없다며 홍보하는 생활폐기물 소각장을 왜 도심 인근이 아닌 외각 지역에 지어야 하는지 의문이다"고 강력하게 반박했다.
지난 19일 곡성군 삼기면 소각장 반대 주민대책위원회가 곡성군청 앞에서 시위를 벌이며 후보지 선정과정에 문제를 지적하고 소각장 후보지 전면 철회를 요구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 뉴스픽처 제공
정기명 여수시장, 2025년도 국고지원 건의사업 추진상황 점검
“도심 속 오아시스에서 더위 식히세요”
박병규 광주 광산구청장, 수소충전소 안전 점검
목포소방서, 지역사회 안전을 위한 의용소방대원 모집
순천만국가정원, 정원드림호 수상 퍼레이드 '큰 호응'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개인정보취급방침
미디어전남 발행·등록 2007.02.16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광주 아-00191대표전화 : 062-954-4408 이메일 : mediajn@mediajn.net
발행·편집인 : 제갈대종 /편집국장 : 고규석/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희준 광주광역시 서구 치평로 124, 716호(치평동, 케이원오피스타운)
< 미디어전남 >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