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2.07.01(금) 17:43
전라남도
전남
목포
무안
신안
장흥
영암
강진
해남
완도
진도
나주
화순
담양
함평
영광
장성
여수
순천
광양
고흥
보성
곡성
구례

전남도, 오존경보제로 도민 안전 지킨다

10월 15일까지…경보 발령시 문자서비스로 실외활동 자제 등 당부

2022-05-17(화) 16:30
전남도청
[미디어전남 제갈대종 기자] 전라남도는 오존으로부터 도민 건강을 보호하고 재산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발생이 많은 10월 15일까지 6개월간 오존경보제를 운영, 경보 발령 시 문자서비스 등을 통해 실외활동 자제를 적극 당부하고 있다.

오존은 휘발성유기화합물와 질소산화물의 광화학반응으로 생성되는 유해물질이다.

기상상태와 밀접한 관계가 있어 일사량이 많고 풍속이 약한 여름철에 주로 발생한다.

자극성과 산화력이 강해 고농도 오존에 오래 노출될 시 호흡기, 피부, 눈·코 등 감각기관이 손상되고 두통, 기침, 폐 기능 저하 등이 나타날 수 있으며 곡물 수확량 감소 등 재산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

오존경보는 시간당 평균 오존농도가 0.12ppm 이상이면 ‘주의보’, 0.3ppm ‘경보’, 0.5ppm 이상이면 ‘중대경보’의 3단계로 발령된다.

주의보나 경보가 발령되면 대중교통 이용 및 실외활동과 운동에 주의해야 하며 특히 노약자와 어린이, 호흡기·심장질환자는 실외활동을 자제해야 한다.

올해 오존주의보 최초 발령일은 4월 18일로 여수에서 발령됐다.

이는 지난해보다 2일 빠른 것이다.

또한 4월 15일 오존경보제를 운영한 지 한 달 만에 주의보가 13회 발령돼 2021년 같은 기간보다 증가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서은수 전남도 환경산림국장은 “오존은 가스 형태로 존재하기 때문에 미세먼지와 달리 마스크를 써도 피해를 입을 수 있다”며 “특히 올해는 전년보다 유사하거나 높은 기온이 예상되는 등 오존 생성 조건이 좋아지는 만큼 도민들은 일기예보와 기상정보를 확인하는 등 오존 발생 대비 국민행동 요령을 익히고 경보 발령 시 실외활동을 자제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제갈대종 기자         제갈대종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전남도교육청, 전문상담교사ㆍ상담사 전문성 향상 연수
나주시-산림자원연구소, 심리치유 프로그램 '텃밭 가꾸기' 운영
목포시 초여름밤 환상적 마술의 세계로 초대
해남군 숫자로 본 민선7기“해남 위상이 달라졌다”
영암 달마지 쌀 전남 10대 브랜드 쌀 ‘우수상’선정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개인정보취급방침
미디어전남 발행·등록 2007.02.16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광주 아-00191대표전화 : 062-954-4408 이메일 : mediajn@mediajn.net
대표이사·발행인 : 제갈대종 /편집국장 : 고규석/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희준 광주광역시 북구 양산택지소로 31 501호
< 미디어전남 >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